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사태 해결위한 골든타임.. 1,316억원 규모 추경예산안에 초당적 협력이 필요합니다”

URL복사

재난생계수당 등 1,316억원 규모 추경예산안. 시의회 심사 돌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서철모 화성시장이 17일 열린 제190회 화성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제안 설명에 나서 코로나19 지역경제 위기극복을 위한 1,316억원 규모의 화성시 추가경정예산안이 시의회의 본격적인 심사에 들어간다.

서철모 시장은 “지금은 전시에 준하는 상황, 지역경제의 막힌 모세혈관을 치료해야 할 골든타임”이라며 “생계절벽, 생존위기의 늪에 빠져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자영업자와 소공인을 지금 당장 구출하지 않는 것은 너무나 큰 직무유기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국 1위의 재정자립도를 기반으로 시민의 기본권과 안전을 지키는 응급 처방은 지역에 대한 애착심과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신속하고 과감한 긴급지원정책을 펼칠 수 있도록 의원님들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한다”고 호소했다.

이번 추경의 예산 규모는 총 1,316억원으로 편성 재원은 순세계잉여금 878억원과 일반조정교부금 131억원, 국·도비 307억원이다.

먼저 생존 위기에 처한 자영업자 등을 위한 재난생계수당으로 긴급 생계비 지원 660억원 긴급안정자금 60억원 어린이집 한시적 운영지원 21억원 확진자 동선 공개로 인한 피해보상 20억원을 편성했다.

또 위축된 소비심리를 살리기 위해 지역화폐 신규가입 활성화 지원 100억원 지역화폐할인율 보전금 71억원과 소상공인·중소기업 특례보증 및 이차보전금 40억원 R&D 생산업체 및 화훼시장 활성화 지원 8억원, 

방역체계 보강 및 고도화를 위해 음압병실 확충, 열화상감지기 장비 지원 19억원 마스크, 손소독제 취약계층 및 공공시설 보급 37억원 등 총 56억원을 편성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