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에 ‘접시 상패’ 수여

‘일하다 깨진 접시는 용서해도 먼지 낀 접시는 용서할 수 없다’는 의미의 접시 상패 전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가 6일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에게 ‘접시 상패’를 수여했다.

 

시는 시청 상황실에서 국장단회의를 개최하고 ‘2020년 상반기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으로 선발된 12명에게 접시모양의 상패를 전달했다.

 

접시상패는 정세균 총리가 취임식에서 ‘일하다 깨진 접시는 용서할 수 있어도 먼지 낀 접시는 용서할 수 없다’라고 한 말을 인용해 공직사회 내 적극행정의 중요성을 알리려는 의도가 담겼다.

 

우수공무원은 지난 9월 3일‘화성시 적극행정 지원위원회’를 통해 선발됐으며, 성과상여금 최고등급과 특별휴가, 희망부서로의 전보 등 인사상 인센티브가 부여될 예정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올해 첫 도입한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선발제도가 소극행정을 예방, 근절하고 시민의 눈높이에서 행정서비스의 만족도를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공직사회 내 적극행정 문화 확산을 위해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선발을 올 11월 하반기를 포함 연 2회씩 개최할 계획이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