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수도권내륙선 '화성-청주공항 신설' 정부에 공동 건의

서 시장, "국가철도망에는 국토의 효율적 이용과 지역간 교류에 필요한 장기적인 비전과 전략이 담겨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 서철모 시장이 8일 오전 충북도청에서 열린 '수도권내륙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정책간담회'에서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수도권내륙선 화성-청주공항 구간이 반영될 수 있도록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에 "수도권내륙선 화성-청주공항 신설을 공동 건의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경기도, 충청북도를 비롯해 철도노선 유치에 적극적인 안성시, 진천군, 청주시와 공동으로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건의문을 채택했다"고 알렸다.

 

서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국가철도망에는 국토의 효율적인 이용과 지역간 인적 교류에 필요한 장기적인 비전과 전략이 담겨야 한다"고 못박으며, "정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국가균형발전과 포용성장전략이 반영된 이유도 이와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기 남부(화성시, 안성시) 지역과 충청북도(진천군, 청주시) 지역을 연결하는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는 그와 같은 전략과 과제를 풀어내는 실마리가 될 것"이라면서 "물리적으로 지역을 연결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철도교통에서 소외되었던 내륙지역의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인프라로서의 의미도 크다"고 평가했다.

 

서철모 시장은 이어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는 지역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경기도와 충청북도, 4개 시군의 열망을 구현하는 중요한 역할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이와 같은 바람이 반영되기를 바라며 공동건의문을 채택했고, 4월 9일 국토교통부에 전달할 예정"이라면서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채택한 공동 건의문에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는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 잡힌 대한민국의 꿈'을 실현할 국가균형발전과 포용성장 전략을 반영해야 한다. 지역경쟁력 강화에 힘쓰고 있는 경기도와 충북의 열망을 담은 수도권내륙선을 반영해 줄 것을 간곡히 건의드린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수도권내륙선'은 총 2조 3,000억 원을 투자해 화성 동탄역에서 안성과 진천을 거쳐 청주국제공항까지 78.8㎞의 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철도가 개통되면 화성 동탄에서 청주공항까지 34분 만에 왕래할 수 있게 된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