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HOT뉴스

전체기사 보기

[기획 인터뷰] 오산시의회 이상복 시의원, "공정 95%까지 온 '오산버드파크', 이제는 가야 한다"

-"5선 국회의원이면 국정에 전념하고, 시에는 '간섭' 아닌 '관심'을 가져줬으면 하는 바람" 뒤늦게 오산버드파크를 반대하는 국회의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오산시지역위원장에게 일침. -"운암뜰개발사업의 성패는 주민에 대한 보상이 핵심 과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인접도시와는 비교가 안될 만큼 면적도 작고 인구도 적다. 그러나 면적 42.74㎢, 인구 약 23만명의 주거밀집형 교육문화도시 오산이 최근 주민 · 행정 · 정치인에 의한 눈에 보이지 않는 힘겨루기로 뜨겁게 달궈지고 있다. 보상방식을 두고 지역 주민들과 마찰을 빚고 있는 운암뜰 복합단지 조성사업, 찬반 속에 어느덧 마무리단계에 접어든 오산버드파크 개장 문제, 급격히 불어난 공업단지와 물류센터로 인해 한번 진입하면 빠져나가지 못하는 도로의 교통체증 문제 등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반드시 해결책을 찾지 않으면 안되는 시급한 문제들이 쌓여있다. 특히 최장 480m, 연면적 3천984㎡ 규모에 달하는 앵무새 활공장과 식물원, 수족관, 휴게공간 등을 갖춘 자연생태체험관 '오산버드파크'는 오산시가 민간자본 85억원을 투입해 시청사 바로 옆에 세우고 있는 곽상욱 오산시장의 야심찬 프로젝트다. 이제 삼킬 수도 뱉을 수도 없이 뜨거운 감자가 되어버린 '오산버드파크'는 찬반 여론 속에 어느듯 공정 95%에 이르러 완공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데, 개장을 눈앞에 두고 난관에 부딪혔다. 오산의 유력인사, 5선 국회의원 안민석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