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일자리·경제

박남춘 인천시장 “청년들, 이제 떠나지 마세요!” 인천 창업허브 플랫폼 구축

조용은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 “청년들, 이제 떠나지 마세요!” 인천 창업허브 플랫폼 구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청년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도시, 이제 인천입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4일 오후 SNS를 통해 "인천시는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주거부터 업무까지 종합적으로 책임지는 핵심 플랫폼으로서 확실한 창업 허브가 될 것"이라고 표명했다. 인천광역시는 이날 시청에서 우수한 청년 창업인을 발굴하고 스타트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창업허브기관 조성과 관련, 도성훈 시 교육감, 8개 대학 관계자들과 함께 ‘성공적인 창업마을 드림촌 조성과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지난달 국내 제1호이자 최대시설인 '스타트업 파크'를 송도에 개소한데 이어 이번에는 시 교육청・지역 대학 등과 손잡고 성공적인 ‘창업마을 드림촌’을 추진하기로 하는 등 창업생태계 클러스터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주목된다. 박남춘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천 청년들은 좋은 아이디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인천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꿈을 펼쳐나가는 모습을 보며 국회의원 시절부터 늘 마음 한편이 무거웠다"고 운을 떼며, "이 문제만큼은 꼭 해결해야겠다 싶어, 오늘 도성훈 교육감님을 비롯해 인천 내 8개 대학교 총장님들을 모시고, 창업을 준비하는 우리 청년들에게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 주십사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인천은 창업 허브기관의 부재로 창업 지원시설 간 협력이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그런 가운데 "최근 국내 첫 스타트업 파크 개소 등으로 전국의 창업, 벤처 기업들이 인천을 주목하기 시작했다"고 반가워했다. 마지막으로 박 시장은 "‘창업마을 드림촌’ 또한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주거부터 업무까지 종합적으로 책임지는 핵심 플랫폼으로서, 인천의 확실한 창업 허브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더 이상 돈이 없어서, 장소가 마땅치 않아서, 지원이 없어서 우리 인천의 인재들이 꿈을 포기하고 인천을 등지는 일이 없도록 지혜를 모아가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검색어 NOW

더보기

배너
배너

특집

더보기

연예·스포츠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