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화성 스마트에너지 사업 추진을 위한 드림팀 구성"

화성시, 국내 최초 '융복합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 개발 추진키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6일 경기도 화성시청에서 화성도시공사, 한국수력원자력, SK건설㈜, 두산퓨얼셀㈜, LS일렉트릭㈜, ㈜삼천리, ㈜ADT캡스와 아마존웹서비스, ㈜유브이씨가 ‘화성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가운데 서철모 화성시장은  SNS를 통해 "이번 드림팀 구성으로 함께 하면 더 많은 것을 해낼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번 협약은 화성시 내에 연료전지를 활용한 안정적인 클린에너지를 공급하고, 발전 시설 관리동ㆍ주차장 활용의 소규모 태양광 및 전기차 충전소 구축 등 정부와 화성시의 그린ㆍ디지털뉴딜 정책과 연계한 스마트에너지 타운 개발을 위해 추진된다.

 

협약 체결 후 서철모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내 최대 발전사인 ‘한국수력원자력’, 연료전지분야 전문기업인 ‘SK건설, 두산퓨얼셀, LS일렉트릭, 유브이씨’, 도시가스업계 1위인 ‘삼천리’, 가상발전소 구현을 위한 ‘ADT 캡스, 아마존웹서비스’, 그리고 ‘화성도시공사’가 참여하여 향후 국가 차원의 에너지 전환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알렸다.

 

서 시장은 이어 "화성 스마트에너지 사업은 정부와 화성시의 그린․디지털뉴딜 정책과 연계한 사업으로, 연료전지를 활용해 안정적으로 클린에너지를 공급하고 빅데이터, AI 등을 활용한 가상발전소(VPP)를 구현하게 된다"고 설명하며, "사업 참여자가 많은 만큼 고마운 분들이 많지만, 그 중에서도 적극 협력해주신 주민들께 특별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무리 좋은 사업도 주민의 참여가 없다면 좋은 결실을 맺기 어려운 만큼 사업 건설 및 운영 기간에도 주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며, "이번 사업이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사업 모델을 구축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행정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