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화성혁신교육지구 시즌Ⅲ는 학생과 마을이 함께 만드는 ‘지역 교육’"

화성시, 지역교육공동체 구축 위한 화성혁신교육지구 시즌Ⅲ 진행
경계를 넘어서 모두의 미래를 여는 행복한 화성교육 실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2021년에도 화성시 지역교육공동체 구축을 위한 혁신교육이 진행된다.

 

화성시는 화성형 교육정책인 AKION을 바탕으로 ‘지역 교육거버넌스를 통한 교육자치 실현’, ‘학교와 마을의 교육협력을 통한 혁신교육 생태계 강화’, ‘지역 특색을 반영한 미래교육 체제 구축’ 등 3대 목표를 이루기 위해 경기도교육청과 협약을 맺었다고 18일 밝혔다.

 

혁신교육지구 사업은 경기도교육청과 지자체가 인적‧물적 공동지원을 통해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며, 지역교육공동체 구축을 위해 운영하는 교육협력 사업이다.

 

'화성혁신교육지구 시즌Ⅲ'는 '경계를 넘어서 모두의 미래를 여는 행복한 화성교육 실현'을 목표로 2021년 3월부터 2026년 2월까지 5년간 운영될 예정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진행된 혁신교육지구 시즌Ⅱ가 지역 내 인프라를 발굴하고 정규교육과정 중심의 학교교육을 강화하는 ‘학교 혁신’에 주력했다면, 시즌Ⅲ는 학생과 마을이 함께 만드는 ‘지역 교육’ 향상에 집중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 시장은 "단순히 지식을 배우는 것에 그치지 않고, 자치활동을 통해 민주시민 역량을 강화하고, 문화적 감수성과 체험 기회를 확대하며, 진로와 직업체험 등 우리의 아이들이 온전한 인격체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자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학교 안과 밖의 모든 공간이 배움의 공간이자 돌봄의 공간이 되어 마을공동체를 이루고 가꾸면서 행복한 교육공동체를 실현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청소년기의 배움과 경험이 삶과 가치관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 만큼, 보다 세심하게 살피면서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