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나눔의 가치’는 ‘마음의 크기’에 있어 더 큰 감동"

28개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따뜻한 마음 전하는 ‘열무김치 나눔행사’ 진행
서 시장, "나누는 마음이 이웃 사랑의 시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나누는 마음이 이웃사랑의 시작입니다."

 

경기도 화성시 서철모 시장은 10일 오후 28개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정기회의를 통해 주요사업을 공유하면서 사업의 내실을 기할 수 있는 다양한 논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서철모 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대기업에서 수십억, 수백억원을 사회에 기부하는 것보다 지역의 기부천사들이 정성을 모아 기부하는 모습에 우리는 더 큰 감동을 받으며 ‘그래도 살만한 세상’이라고 생각한다'며, "‘나눔의 가치’가 ‘마음의 크기’에 있다는 점을 알기 때문"이라고 훈훈한 마음을 전했다.

 

서 시장은 이날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정기회의를 통해 "오늘 각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지역의 소외된 이웃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열무김치 나눔행사’를 진행한 것도 같은 맥락에서 우리가 기억해야 할 소중한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역의 일꾼들은 이웃들에게 어느 때 어떤 마음으로 다가가는 것이 필요한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울고 웃으며 함께 생활하기 때문일 테고, 이런 이치를 시정에 담아 실현하고자 소통과 시민참여에 더욱 신경쓰고 있다"고 말했다.

 

서철모 시장은 페이스북 글귀의 마지막에 "밥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김치, 기온이 높아지는 늦봄과 초여름 밥상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열무김치’를 나눔하신 것처럼 소확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이웃사랑의 마음을 전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라며 감동을 표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