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삼괴도서관, 시민을 위한 개방형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

화성시 삼괴도서관, 20일 리모델링 개관식 진행
"전 세대가 어우러지는 곳, 가르침이 없는 유일한 배움터가 바로 도서관" 강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2019년에 리모델링을 시작한 삼괴도서관이 시민을 위한 개방형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해 20일 리모델링 개관식을 진행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삼괴도서관이 마을의 느티나무로 재탄생했다"며, "삼괴도서관뿐만 아니라 모든 도서관이 모두가 가고 싶고 머물고 싶은 공간, 어울릴 수 있는 공간이 되어 마을공동체의 느티나무와 같은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서철모 시장은 "도서관은 계속 변화하고 있다"며, "이웃과의 만남과 소통을 경험하고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전 세대가 어우러지는 곳, 가르침이 없는 유일한 배움터가 바로 도서관"이라고 강조했다.

 

서 시장은 "평생을 도서관에서 보내며 책을 읽고 글을 쓴 작가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는 도서관에 대해 '나는 항상 천국이 도서관처럼 생겼을 것이라 상상했었다'는 말을 남겼다고 소개하며,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한 삼괴도서관이 모두가 가고 싶고 머물고 싶고 어울릴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