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올바른 반려문화 확산의 계기로" 고양이입양센터 올 12월 건립

유기묘 전용 보호입양시설 ‘경기도 고양이 입양센터’ 첫 삽
서 시장, "생명존중사상이 반려문화의 기반이 됩니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유기묘 전용 보호입양시설 ‘경기도 고양이 입양센터’가 지난 9일 오후 화성시 마도면 화옹 간척지 제4공구 에코팜랜드 부지에서 기공식의 첫 삽을 뜬 가운데 서철모 화성시장이 SNS를 통해 "화성시가 생명존중, 동물권 보호의 본고장이 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서철모 시장은 1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1인 가구와 고령화 추세에 따라 반려동물과 가족처럼 생활하는 인구가 급증해 반려인구가 천오백만 명을 넘어섰다"며, "이제 ‘펫코노미’와 '동물돌봄'이라는 용어가 등장할 정도로 반려문화와 산업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반면, 유기동물의 수와 사회적 문제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 기공식을 개최한 ‘경기도 고양이 입양센터’(마도면)는 유기견 나눔센터, 반려동물 교육장, 반려동물 놀이터 및 운동장 등 동물테마파크 부지에 설립되어 반려문화의 허브 공간이 되지 않을까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서 시장은 "첫 삽을 뜬 입양센터가 차질 없이 건립되고 조속히 운영되어 올바른 반려문화와 생명존중사상이 확산되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하면서 "반려인과 반려동물이 어울리는 공간은 동물보호와 생명존중의식을 고취시켜 반려동물의 입양률 증가와 안락사율 감소에 기여하며, 반려동물과 관련된 문제 해결에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철모 시장은 마지막으로 "모든 생명이 존중받고 평화롭게 공존하는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앞장서 주시는 이재명 도지사님께 감사드리며, 화성시가 생명존중, 동물권 보호의 본고장이 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올 12월 준공을 목표로 건립되는 ‘경기도 고양이 입양센터’는 최근 반려묘 가구가 늘어나고 유기 고양이 보호 관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유기묘에 대한 체계적이고 위생적인 보호와 입양을 담당하는 전문시설이다.

 

고양이 입양센터는 친근감을 주기 위해 고양이 형상의 건물로 외관을 특화하여 표현하고, 내부시설로는 고양이 보호시설, 동물병원, 입양상담실, 격리실 등을 갖추게 된다. 

 

이를 거점으로 동물보호 자원봉사 활동 지원, 반려동물 생명존중 교육, 동물보호 홍보 활동도 펼쳐 유기묘 발생 예방, 고양이 입양확대와 길고양이에 대한 부정적 인식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