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우리의 민주주의는 진일보해 참민주로 나아가고 있는지"

6.10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열사 34주기 의미 되새겨
"어느새 일상에서 '민주'라는 단어가 박제화되고 있지는 않은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6.10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열사 34주기를 맞이해 서철모 화성시장이 '다시 민주주의를 생각하며'라는 제목으로 우리의 민주주의의 향방에 대해 되돌아보는 성찰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관심을 끈다.

 

서철모 시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의 침습에 힘들고 버거운 시대지만, 뭇매를 맞으며 뒷걸음치고 있는 민주주의를 돌보지 않는다면 내 삶도 우리의 삶도 메마르고 삭막해진다는 현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먼저 서철모 시장은 "내일은 6.10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열사 34주기"라며, "열사가 남긴 민주의 씨앗은 오늘의 대한민국을 새롭게 꽃피우며, 우리가 삶의 현장에만 충실할 수 있는 대지를 일구었다"고 6.10 민주항쟁의 의미를 되새겼다.

 

그러면서 "그렇게 하루하루, 34년이 지나고 웰빙과 워라벨에 익숙해지면서 어느새 일상에서 '민주'라는 단어가 박제화되고 있지는 않은지, 아무것도 하지 않고 민주주의를 누릴 수 없다는 격언을 진부하게 여기지는 않는지, 우리의 민주주의가 진일보해 참민주로 나아가고 있는지"를 되물었다.

 

이어 서시장은 "빠르게 발전하고 속도에 민감해진 만큼 후퇴한 특수고용노동자의 삶 속에서, 산업재해로 희생되는 제2 제3의 김용균의 삶 속에서 다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역설하며 "지금 우리가 어디에 서 있으며, 우리가 만들려는 사회는 무엇인지, 우리가 가야 할 곳이 어디고 지금 무엇을 할 것인지 다시 성찰해보지 않을 수 없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전했다.

 

특히 "제도로서의 민주주의를 넘어 삶과 문화로서의 민주주의를 어떻게 만들어가야 하는지, 우리에게 민주주의란 무엇인지 다시 되물어보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서철모 시장은 "코로나19의 침습에 힘들고 버거운 시대지만 뭇매를 맞으며 뒷걸음치고 있는 민주주의를 돌보지 않는다면 내 삶도 우리의 삶도 메마르고 삭막해진다는 현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라면서 "우리의 민주주의는 안녕합니까?"라는 말로 글을 맺었다.

 

박종철 열사 34주기를 맞이하여 우리의 민주주의는 잘 이어져오고 있는지, 되새겨보지 않을 수 없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