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대중교통 취약지역, 공영버스 확충 운행"

"오늘부터 화성시 7개 노선에서 버스 14대가 공영제로 운영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늘부터 공영버스가 확충되어 운행됩니다"

 

서철모 화성시장이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부터 화성시 7개 노선에서 버스 14대가 공영제로 확충 운영된다"며, "지난해 12월 개통한 H101(영천동~기산동)노선은 1대에서 4대로, H103(수원역~향남읍)노선은 1대에서 2대로 증차되어 보다 안정적인 대중교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서 시장은 "민간버스회사에서 공영제로 전환된 버스 노선은 H106(남양읍~조암농협), H120(석포산단~수원역), H121(향남읍~양감면), H122(향남읍~양감면), H131(봉담읍~수원역) 총 10대"라고 설명하며, "이후에도 대중교통 취약지역을 우선적으로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수도권 최초로 버스공영제를 도입한 화성시는 영업손실 등의 이유로 민간 버스업체가 반납한 대중교통 취약지역 버스 노선 5개 등 총 7개 노선 14대를 15일부터 공영제로 전환해 운영한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화성시는 화성도시공사와 함께 지난해 3월부터 총 10회에 걸쳐 현장점검을 진행하여 주민의견을 반영한 노선추가 계획을 수립해왔으며, 오는 2025년까지 총 335대, 공영버스 비율을 25%까지 높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