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동탄 7동 주민자치회, 안전한 등하교길 만들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 동탄 7동 주민자치회가 안전한 등하굣길 만들기에 나섰다.

 

민선 7기 화성시가 주민자치 실현을 목표로 시범 도입 중인 ‘주민자치회’는 그간의 자문역할에 그쳤던 주민자치위원회의 권한을 마을공동체 사업 구상부터 예산배정, 집행까지 직접 추진할 수 있는 시민기구이다.

 

이에 동탄 7동 주민자치회는 하루 1만 명 이상의 학생들이 이용하는 통학로 대부분이 차량 통행이 많은 아파트 밀집 지역인 점을 고려해 ‘미래를 향한 발자국, 안전한 등하굣길 만들기’사업에 나섰다.

 

이번 사업은 15일 동탄 7동 행정복지센터를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정현초, 청림초, 목동초, 왕배초, 세정초, 방교초 총 6개 학교 앞 횡단보도 33개소에 노란발자국 형태로 조성된다.

 

주민자치회는 설치에 앞서 지난 7월 한 달간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학교, 경찰서 등과의 협의를 통해 장소를 선정했다.

 

또한 모든 설치과정과 관리는 주민자치회를 비롯해 학부모회, 학생이 직접 참여함으로써 교통안전 의식을 높이고 마을공동체를 돈독히 할 방침이다.

 

문철웅 동탄 7동 주민자치회장은 “이번 사업으로 아이들의 안전이 우선적으로 확보되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교통캠페인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제로화를 달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