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화성시 독립운동 역사는 전국에서 가장 치열하고 공세적인 운동"

15일 제102주년 화성 4‧15 제암리·고주리 학살사건 추모
추모제에 참석하지 못한 시민 위해 화성시 홈페이지에 온라인 추모관 운영 계획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항상 기억하고 기리겠습니다."

 

경기도 화성시 서철모 시장이 15일 제102주년 화성 4‧15 제암리·고주리 학살사건을 추모하기 위해 합동묘역을 참배하고 헌화하며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정신과 숭고한 뜻을 기렸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유가족과 광복회원 등 최소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리멤버 4.15’라는 주제로 추모제를 진행했다"고 알리면서, "추모제에 참석하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 4월까지 화성시청 홈페이지에 온라인 추모관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시장은 특히 페이스북에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개관 20주년을 맞아 제암리·고주리 학살사건과 유족의 삶을 조명하고, 역사적 의미를 공유하기 위해 특별전을 마련했다"며, "4월 15일부터 2022년 3월까지 진행할 예정이오니 역사의 현장에 직접 오셔서 독립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독립유공자의 희생정신을 되새기시기 바란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화성시 독립운동역사는 전국에서 가장 치열하고 공세적인 운동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힘주어 말하며, "31㎞에 이르는 만세행렬과 일본 순사 2명을 처단한 저항의 역사는 대한민국 독립운동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는 화성시의 자랑이자 계승해야 할 역사"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서철모 시장은 "‘화성독립운동 역사문화공원’과 ‘독립운동가 마을’ 조성, 독립유공자 조사발굴사업과 서훈 신청 등의 사업은 화성 3‧1운동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확산하기 위한 노력 중 하나"하고 역설하면서 "과거와 현재, 미래가 만나는 화성시의 역사적 공간과 이를 계승하는 사업은 우리 민족의 기상과 정신을 온전히 후대에 전승하는 사업인 만큼,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4.15 제암리·고주리 학살사건'은 일제강점기인 1919년 독립운동에 가담했다는 이유로 일본군이 화성시 향남면 제암리와 고주리 주민을 집단으로 학살한 사건이다.

 

이날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유적지에서 열린 제102주년 4.15 제암·고주리 사건 합동묘역 참배식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철모 화성시장, 원유민 화성시의회의장, 송옥주 국회의원, 안소헌 광복회 화성시지회장을 비롯한 유가족 30여 명만 참석해 별도의 행사 없이 헌화와 참배만 진행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