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약속 이행, "살 집 한 채만 남기고 나머지 소유주택 매각 완료"

"공직에 있는 한, 어떠한 형태의 부동산도 매입하지 않을 것" 다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화성시 서철모 시장이 "가족이 살 집 한 채 만 남기고 나머지 부동산들은 모두 매각했다"고 자신의 SNS를 통해 25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공개한 재산목록 자료에 따르면 서철모 화성시장은 본인명의 아파트 6채와 배우자 명의 아파트 2채, 단독주택 1채 등 총 9채를 소유해, 경기도 시·군 단체장 중에서는 주택 16채를 소유한 백군기 용인시장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주택 소유자로 알려졌다.


서철모 시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1년도 정기재산변동사항은 2020년 12월 31일로 작성되었기 때문에 오해의 소지가 있어, 주택소유 사실관계에 대해 말씀드리겠다"며, "2021년 3월 현재, 저희 부부가 살 집 한 채만 남기고 모든 주택이 매각됐으며, 양도소득세까지 모두 납부했다"고 밝혔다.

 

 

 


서 시장은 "소유 주택은 1997년부터 식당을 운영하며 대출금없이 노후에 대비해 구입한 주택이었다"면서, "2004년 임대주택 등록 당시만 해도 국가에서 서민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정책적으로 임대사업을 장려하였다는 점은 모두 아시는 바와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공직자의 다주택 보유에 대한 비판의식과 국민의 눈높이가 바뀜에 따라 이와 같은 인식에 공감하고, 공직자에게 요구되는 새로운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기 위해 소유했던 주택의 매각절차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서철모 시장은 "앞으로도 시대정신과 상식에 걸맞은 공직자의 기준에 부합하며 시정을 이끌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말하며, "공직에 있는 한, 매매대금으로 보유한 현금으로 어떠한 형태의 부동산도 매입하지 않을 것을 말씀드린다"고 약속했다.


한편 서철모 화성시장은 앞서 다주택 소유 논란이 일자, 지난해 8월 20일 '다주택 관련한 입장을 말씀드립니다'라는 글을 통해 "살 집 한 채만 남기고 곧 처분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