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삶 자체가 공부, 실천으로 연결하는 '평생학습' 필요"

"고생하면 세상을 잘 알게 되듯이, 공부 아닌 것이 없고 공부하지 않는 생명은 없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서철모 화성시장이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평생학습을 통한 앎으로 살아가는 힘과 즐거움을 얻고, 학습을 계기로 형성되는 인간관계 속에서 우리의 삶은 더욱 건강하고 풍요로워지리라 생각한다"며 평생학습의 중요성을 어필했다.

 

서철모 시장은 이날 SNS에 신영복 교수의 '담론'에서 발췌한 "공부는 고생 그 자체입니다. 고생하면 세상을 잘 알게 됩니다. 철도 듭니다. 이처럼 고행이 공부가 되기도 하고, 방황과 고뇌가 성찰과 각성이 되기도 합니다. 공부 아닌 것이 없고 공부하지 않는 생명은 없습니다."라는 문구를 인용해 "‘삶’과 ‘고생’이 공부"라는 제목으로 운을 뗐다.

 

서 시장은 "오늘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와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에 참석하여 권역별 시도 네트워크 지원사업 및 공동행사 추진, 연구모임 등에 대해 논의하고 평생학습 기회 확대와 기반 조성, 미래교육 3.0 추진을 위한 협력을 더욱 공고히 했다"면서 "사회와 사람을 제대로 알기 위한 공부는 다양한 관점과 지식을 필요로 하는데, 평생학습이 그런 기회와 공간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협의회에서는 이를 적극 활용하고 권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삶 자체가 공부’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 공부는 살아가는 터전을 알아가고, 사회에 대한 인식을 키우며 자신을 가꾸는 일이라 할 수 있다"며, "그래서 공부는 머리에서 시작하지만 가슴으로 포용하고 실천으로 연결하는 게 중요하다"고 평생학습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