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7월1일부터 화성시는 '어르신 무상교통'을 시행합니다"

"오늘부터 시내버스, 마을버스 타시고 원하시는 곳에 마음껏 다니시길"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화성시가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해 7월 1일부터 만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무상교통을 시행한다. 이는 지난해 수도권 최초로 아동·청소년 대상 무상교통을 도입한 ‘화성형 그린뉴딜’의 일환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대중교통은 사회적 약자에게 필수적인 교통수단이지만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거나 교통이 불편한 지역에 사시는 분들에게 교통비는 적지 않은 부담을 준다"며, "경제활동이 없는 아동청소년이나 어르신들이 대표적인 경우인데, 누구나 원하는 곳으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국민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화성시는 무상교통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작년 11월 만18세 이하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시행했고, 오늘 만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확대 시행하는데, 10월부터는 만23세 이하 청년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히며 "남양시장, 조암시장, 사강시장, 발안만세시장 등 4대 장날이나 보건소, 찜질방에 가고 싶어도 교통비 때문에, 오랜 생활습관 때문에 선뜻 다니지 못하시는 어르신들이 의외로 많다"고 전했다.

 

 

 

 

서 시장은 이어 "여가 취미생활, 문화생활을 위해 복지관이나 노인대학 등에 가고 싶어도 이동하는 게 부담되기는 매한가지"라면서 "현실적으로 수백억, 수십억원이 필요한 시설을 모든 지역에 지을 수 없다면 필요한 시설에 자유롭게 가서 이용하는 방법을 찾는 게 효율적이고 경제적이며, 재정의 건전성을 확보하는 일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아무리 좋은 제도나 정책이 있어도 시민들이 외면하면 무용지물"이라며, "아직 무상교통카드를 신청하지 않은 분들께도 널리 알려주시고 오늘부터 시내버스, 마을버스 타시고 원하시는 곳에 마음껏 다니시기 바란다"고 권장했다.

 

한편 무상교통은 관내 시내 및 마을버스 탑승 시 사용한 카드이용금액을 환급해 주는 방식으로 운영되며, 현재까지 만 7세~18세 아동·청소년 총 3만 8백여 명이 지난 5월 사용분까지 총 4억 6천6백만 원을 환급받았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여름방학 맞이 숲 가족체험으로 '물향기수목원' 어때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는 여름방학을 맞아 오는 7~8월 2개월 간 오산시 수청동 소재 경기도립 물향기수목원에서 ‘숲 체험 가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숲 체험 가족 프로그램’은 올해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맞춰 자녀들과 즐거운 여름방학을 보낼 수 있도록 개설한 프로그램으로, '조물조물 자연물 만들기', '목공예 체험'으로 구성됐다. 먼저 '조물조물 자연물 만들기'는 황토, 치자, 소목, 쪽 등의 천연염료를 활용해 손수건 염색을 체험해보는 프로그램으로, 참여 대상은 7세 유아 자녀를 둔 가족이다. '목공예 체험'은 나무 재료를 활용해 독서대나 연필꽂이 등 나만의 친환경 생활소품을 제작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를 둔 가족이 참여 대상이다. 모든 프로그램은 둘째 주, 넷째 주 토요일마다 운영되며, '조물조물 자연물 만들기'는 해당 요일 오전 10시부터 90분간, '목공예 체험'은 오후 2시부터 90분 동안 진행된다. 별도의 참가비는 없으며, 자기가 만든 작품은 가져갈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가족은 경기농정 홈페이지 내 물향기수목원-체험프로그램(가족) 페이지를 통해 예약 신청하면 된다. 예약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