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화성형 그린뉴딜 위한 당-정 협력 강화키로"

화성형 그린뉴딜.. 환경과 경제 모두 살리는 친환경정책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목표에 발맞춰 지역에서 선도적으로 추진할 것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당-정이 원팀으로 지역사회를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서철모 화성시장이 자신의 SNS를 통해 19일 개최된 더불어민주당 화성갑지역 당정협의회에서 "지역 현안과 숙원사업을 점검하고, ‘스마트 그린도시’ 실현과 화성형 그린뉴딜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당-정이 보다 긴밀히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서철모 시장은 페이스북에 "행정의 한계와 부족한 역량을 국회와 지역사회를 통해 당에서 적극 지원해주신 덕분에 당정 협의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호응이 높다"고 반기며, "특히 코로나19 긴급지원이 신속히 진행되고, 화성시가 10만명당 경기도 내 코로나 감염률 최저치를 유지할 수 있도록 협력해주신 점에 대한 시민들의 지지와 응원이 컸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러면서 "환경부 스마트 그린도시 공모사업을 통해 확보한 국비 100억 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160여억 원을 투입해 새솔동과 비봉습지 일대에 생태공간 활성화, 녹색전환도시 조성, 청정대기 조성사업 등을 추진키로 했다"며 구체적 사안을 서술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화성형 그린뉴딜 일환으로 ▲양감연료전지 발전사업 ▲우정읍 녹색에너지 자립 마을 조성 ▲우정읍 주곡리 음식물 처리 및 자원화시설 건립을 비롯해, 서부지역 주요 현안인 ▲화성 갯벌 습지보호구역 지정 및 람사르 협약 추진 ▲다목적 체육관 건립 ▲신안산선 연장 연내 승인을 위한 당정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서 시장은 "화성형 그린뉴딜은 서부지역 발전의 견인차가 되는 것은 물론 환경과 경제를 모두 살리는 친환경정책으로서 기후위기 대응과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목표를 지역에서 선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사업"이라고 강조하며, "화성시의 주요 정책이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지속가능한 성장의 모범이 되어 쾌적하고 살기 좋은 도시의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