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2.5℃
  • 흐림제주 10.4℃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화성시의회,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하라”

제187회 정례회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 변경 촉구 결의안’ 채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의회(의장 김홍성)는 28일 오전 11시 제187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화성연쇄살인사건’ 이란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며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 변경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는 과거 1986년부터 1991년까지 태안읍 지역 일대에서 10차례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이 밝혀지면서, 그동안 ‘화성연쇄살인’이라는 사건명이 화성시민 전체에게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하는 문제를 개선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비롯됐다.

 

박경아 의원은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 변경 촉구 결의」를 발의하면서 “지난 30여 년 동안 화성시민들은 연쇄살인사건의 공포에 시달린 것도 모자라 살인의 추억 도시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살아야 했다”며, “화성시에 족쇄처럼 따라붙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 달라”고 요청했다.

 

화성시의회는 오늘 열린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다음달 18일 제3차 본회의를 열어 각 위원회에서 회부된 각종 안건 처리과 예산안 의결을 끝으로 폐회한다. 

 

 

이하,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 변경 촉구 결의문 전문

 

지난 9월 화성시 뿐만 아니라 타지역에서도 1986년부터 1991년까지 8년에 걸쳐 10여 차례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 밝혀졌다.

 

하지만 끔찍한 연쇄살인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인 화성시민은 사건명에 화성이라는 지명이 붙여지면서 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진 도시에 살고 있다는 오명을 30여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짊어지고 있다.

 

따라서, 화성시의회 21명의 의원 일동은 기존 “화성연쇄살인사건” 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명칭을 즉시 변경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며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명칭 변경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다.

 

명칭의 변경은 지명이 그대로 들어가 있는 “화성연쇄살인사건” 을 진범의 이름을 붙인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하여 진범에 초점을 맞춘 합리적인 명칭이 될 것으로 판단하여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 경찰 및 각 종 언론사 등 미디어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여 화성시민 전체에게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만드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하라.

 

2019년 11월 28일   화 성 시 의 회

 

기자정보



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신중년 프로그램'으로 제2의 인생 선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가 100세 시대를 맞아 준비한 ‘신중년 제2인생 설계 지원프로그램’이 8월에 시작해 지난달 29일 4개월간의 여정을 마치고 성황리에 종료됐다. 퇴직자와 경력단절 여성 등 총 114명이 참여한 이번 교육은 취미나 교양 위주의 프로그램들과 달리 경제활동에 재진입 할 수 있도록 자격증 취득 및 취·창업 지원 교육으로 진행됐다. 세부 교육으로는 초콜릿마스터 자격증과정, 컴퓨터사무능력자격증과정, 시니어 놀이지도사 양성과정, 두뇌훈련지도사 양성과정 등 4개 자격증 과정과 비영리민간단체 설립 및 활용교육, 사회적협동조합창업과정, 시니어도슨트 양성과정, 상처로 성장한 여자들의 이야기와 치유밥상 총 8개이다. 이번 교육을 통해 총 33명이 한글, 엑셀, 두뇌훈련지도사 등 자격증을 취득했다. 또한 시니어놀이교육지도사를 이수한 15명은 치매안심센터와 연계돼 팔탄노하1리 경로당 등 5개소로 강사활동을, 초코렛마스터과정을 이수한 4명은 지역 내 카페에 직접 만든 디저트를 납품하는 등 새로운 경력을 시작하게 됐다. 교육 종료 후에도 수강생들은 자발적으로 동아리를 구성해 정기모임을 가지고 보건소와 작은도서관 등에서 봉사와 강의활동을 펼치며 지속적

일자리·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