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하라” 강력 요구

URL복사

화성시의회, 제187회 정례회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 변경 촉구 결의안’ 채택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화성시의회(의장 김홍성)는 28일 오전 11시 제187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화성연쇄살인사건’ 이란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며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 변경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는 과거 1986년부터 1991년까지 태안읍 지역 일대에서 10차례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이 밝혀지면서, 그동안 ‘화성연쇄살인’이라는 사건명이 화성시민 전체에게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하는 문제를 개선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비롯됐다.

 

박경아 의원은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 변경 촉구 결의」를 발의하면서 “지난 30여 년 동안 화성시민들은 연쇄살인사건의 공포에 시달린 것도 모자라 살인의 추억 도시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살아야 했다”며, “화성시에 족쇄처럼 따라붙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 달라”고 요청했다.

 

화성시의회는 오늘 열린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다음달 18일 제3차 본회의를 열어 각 위원회에서 회부된 각종 안건 처리과 예산안 의결을 끝으로 폐회한다. 

 

 

이하,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 변경 촉구 결의문 전문

 

지난 9월 화성시 뿐만 아니라 타지역에서도 1986년부터 1991년까지 8년에 걸쳐 10여 차례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 밝혀졌다.

 

하지만 끔찍한 연쇄살인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인 화성시민은 사건명에 화성이라는 지명이 붙여지면서 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진 도시에 살고 있다는 오명을 30여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짊어지고 있다.

 

따라서, 화성시의회 21명의 의원 일동은 기존 “화성연쇄살인사건” 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명칭을 즉시 변경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며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명칭 변경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다.

 

명칭의 변경은 지명이 그대로 들어가 있는 “화성연쇄살인사건” 을 진범의 이름을 붙인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하여 진범에 초점을 맞춘 합리적인 명칭이 될 것으로 판단하여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 경찰 및 각 종 언론사 등 미디어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여 화성시민 전체에게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만드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하라.

 

2019년 11월 28일   화 성 시 의 회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