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혼여성 사유리, '정자 기증' 출산으로 당당하게 엄마되다

URL복사

사유리, 일본서 정자 기증받아 지난 4일 득남 "너무너무 행복하다"
"오직 출산만을 위해 급하게 결혼할 사람을 찾거나, 사랑하지도 않은 사람과 결혼하기는 싫었다"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결혼하지 않은 방송인 사유리(41)가 정자를 기증받아 출산한 것으로 알려져 미혼여성의 출산 도화선에 불을 당겼다.

 

사유리는 지난 16일 KBS 뉴스를 통해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 보관되어 있던 이름 모를 남성의 정자를 기증 받아 최근 3.2kg의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해 결혼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자발적 비혼모’가 됐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지난해 10월 한국의 한 산부인과 진료 당시 "난소 나이가 48세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의사가) 자연임신이 어려운 데다 지금 당장 시험관 시술을 하더라도 성공확률이 높지 않다고 해, 눈앞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죽고 싶다는 생각마저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의사가) 시간이 지나면 더 나빠질 것이고 시기를 놓치면 평생 아이를 못 가진다고 했다"며, "그렇다고 오직 출산만을 위해 급하게 결혼할 사람을 찾거나 사랑하지도 않은 사람과 결혼하기는 싫었기에 고심 끝에 결혼하지 않고 '엄마'가 되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 산부인과에서는 미혼여성에게 정자를 기증해 주지 않아, 일본에서 출산의 길을 택했다고 덧붙였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유리의 인스타그램과 각종 댓글을 통해 "출산 축하드린다", "용기가 너무 멋있다", "비혼인 나도 정자를 기증받아 아이를 낳고 싶다" 등의 격려의 글이 쏟아졌다.

 

사유리는 지난 2007년 KBS 2TV의 예능 프로그램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해 엉뚱하고 솔직한 입담으로 인기를 끌어 ‘생방송 금요와일드-후지타 사유리의 식탐여행’ ‘진짜사나이’ 등에 출연하면서 한국에서 본격 방송인의 길을 걷고 있다.

 


관련기사

2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