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혼여성 사유리, '정자 기증' 출산으로 당당하게 엄마되다

사유리, 일본서 정자 기증받아 지난 4일 득남 "너무너무 행복하다"
"오직 출산만을 위해 급하게 결혼할 사람을 찾거나, 사랑하지도 않은 사람과 결혼하기는 싫었다"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결혼하지 않은 방송인 사유리(41)가 정자를 기증받아 출산한 것으로 알려져 미혼여성의 출산 도화선에 불을 당겼다.

 

사유리는 지난 16일 KBS 뉴스를 통해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 보관되어 있던 이름 모를 남성의 정자를 기증 받아 최근 3.2kg의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해 결혼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자발적 비혼모’가 됐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지난해 10월 한국의 한 산부인과 진료 당시 "난소 나이가 48세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의사가) 자연임신이 어려운 데다 지금 당장 시험관 시술을 하더라도 성공확률이 높지 않다고 해, 눈앞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죽고 싶다는 생각마저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의사가) 시간이 지나면 더 나빠질 것이고 시기를 놓치면 평생 아이를 못 가진다고 했다"며, "그렇다고 오직 출산만을 위해 급하게 결혼할 사람을 찾거나 사랑하지도 않은 사람과 결혼하기는 싫었기에 고심 끝에 결혼하지 않고 '엄마'가 되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 산부인과에서는 미혼여성에게 정자를 기증해 주지 않아, 일본에서 출산의 길을 택했다고 덧붙였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유리의 인스타그램과 각종 댓글을 통해 "출산 축하드린다", "용기가 너무 멋있다", "비혼인 나도 정자를 기증받아 아이를 낳고 싶다" 등의 격려의 글이 쏟아졌다.

 

사유리는 지난 2007년 KBS 2TV의 예능 프로그램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해 엉뚱하고 솔직한 입담으로 인기를 끌어 ‘생방송 금요와일드-후지타 사유리의 식탐여행’ ‘진짜사나이’ 등에 출연하면서 한국에서 본격 방송인의 길을 걷고 있다.

 


관련기사

2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