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친환경클러스터 조성 위한 ‘화성형 그린뉴딜’, 에너지 분야부터 손잡아

URL복사

화성시, 한국에너지공단 경기지역본부, 경기테크노파크와 4일 협약 체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시장 서철모)가 ‘화성형 그린뉴딜’의 본격적인 추진을 앞두고 한국에너지공단 경기지역본부, 경기테크노파크와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화성형 그린뉴딜'은 2조 1천5백억원을 투입하여 2025년까지 연간 온실가스 20만 톤 감축, 일자리 3만 개 창출, 친환경 에너지 발전 연간 150만 MWh 생산을 목표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날 화성시는 에너지 관련 전문 기관과 손을 잡고 산업단지 친환경클러스터 조성 녹색건축 활성화를 위한 기존건물 리모델링 및 제로에너지 빌딩 보급 확대 친환경 수송체계 구축 공공시설물 및 주택, 유휴부지 등에 태양광설비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에너지분야 기술연구 및 기업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산업단지 친환경클러스터 조성 녹색건축 활성화를 위한 기존건물 리모델링 및 제로에너지 빌딩 보급 확대 친환경 수송체계 구축 공공시설물 및 주택, 유휴부지 등에 태양광설비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에너지분야 기술연구 및 기업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을 상호 협력하게 된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 자리를 통해 “화성시는 친환경에너지에 기반한 그린뉴딜로 경쟁력있고 지속가능한 도시로 거듭날 것”이라며 “그린뉴딜의 핵심축인 에너지 분야가 속도감 있게 추진 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