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남녀가 동등하게 참여해 지역 정책 수립·발전시키는 '여성친화도시' 만든다

URL복사

화성시, “여성친화도시 함께 만들어요” 시민대상으로 교육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화성시(시장 서철모)는 여성친화도시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와 참여를 높이고, 차후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2019년 시민대상 여성친화도시 교육’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여성친화도시란 지역 정책 수립·발전 과정에 남녀가 동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의 일자리, 돌봄, 안전 정책등을 우수하게 운영하는 기초지방자치단체를 의미한다.


22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YBM연수원에서 열린 '2019년 시민대상 여성친화도시' 교육에는 주민자치위원, 이·통장, 일반시민 등 70여 명을 대상으로 박혜경 인하대학교 교수와 이나련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성평등사업실 연구위원이 강사로 나섰다.

 

이들은 여성친화도시의 기본 개념 및 여성친화도시 조성 우수사례, 성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 등의 내용으로 강의를 진행했다.

 

김혜숙 여성가족과장은 “시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누구에게나 공평한 기회와 혜택이 골고루 돌아가는 여성친화도시를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2016년 12월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 인증을 획득하고 주요 사업으로 여성의 경제·사회 참여(일자리-취·창업지원), 육아나눔터 확대운영, 청소년 활동지원과 여성안심사업(여성안심 무인택배 보관함, 홈방범 서비스, 안심거울, 위치픽토그램 부착) 등을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