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전통시장·상점가 상인회, 재난생계수당 지지 성명

URL복사

서철모 화성시장, 11일 재난생계수단 지급 계획 발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인회가 16일 ‘화성시 소상공인 재난생계수당 지원계획’에 대한 지지 성명서를 발표했다.

소상공인 재난생계수당은 앞서 지난 11일 서철모 화성시장이 ‘2020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브리핑’에서 처음 공개한 것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실질적인 구제 정책이다.

서 시장은 이 자리에서 긴급 추경을 통해 총 1천316억원을 확보하고 이 중 660억원을 전년 동기간 대비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된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재난생계수당’으로 약 200만원씩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동탄상가연합회와 병점상가, 반월신영통상가, 발안시장, 남양시장, 사강시장, 조암시장 등 화성 전역에 분포한 전통시장과 상인회가 공동성명서를 통해 환영의 뜻을 전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재난생계수당이 코로나19로 폐업의 위기에 내몰린 소상공인들에게 위기 극복의 희망과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지방정부의 역할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고 말했다.

한편 재난생계수당은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시의회의 예산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