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화성·오산, '산수화'협약으로 코로나19 위기에 공동대응한다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가 코로나19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또다시 손을 잡고 3일 오후 화성시청 상황실에서 곽상욱 오산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서철모 화성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감염병 공동 협의회’를 출범했다.

실제 최근 코로나19의 경우에도 3개 도시 내에서 교차 감염이 발생했으나 정보전달에 혼선이 발생하며 시민들의 불안이 커진 경우도 있어 행정경계에 구분 없이 전파되는 감염병의 특성상 지방정부가 독자적으로 대응하기에는 한계점이 있다는 실감을 느꼈기 때문이다.

협약에 따라 3개 도시는 감염병 대응 핫라인 구축, 의심환자 정보공유, 공동방역에 상호협력하기로 하고 확진자가 발생하면 인접 도시와 연계된 동선을 사전 협의해 동시 공개하기로 약속했다.

긴급재난문자 등 감염병 사태에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정책사업·주요 사례 공유 등 지방정부 간 역량을 강화하는 데도 공동으로 노력하는데 합의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주거지는 달라도 이동, 생활권역이 같은 3개 도시가 긴밀하게 협력한다면 시민들 또한 안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을 위하는 마음으로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확실한 대응책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행정경계를 뛰어넘는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자치단체간 협력을 통한 선제적인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며 “2년 전부터 준비해온 산수화 협력체계가 이번 코로나 사태 해결을 위한 새로운 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이번 사태로 자치단체 간 실시간 정보공유를 통한 즉각적인 대응의 필요성에 동감했다”며 “오늘 보여준 산수화의 공동대응 노력이 경기도 내 여러 자치단체로 확산돼 보다 발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