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속보] 수원시 인계동 '라마다 프라자 수원 호텔' 화재발생.. 1명 사망

- 작업자 3명 중 1명 사망, 2명은 병원으로 이송
- 5명은 단순 연기 흡입으로 파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15일 오후 4시 34분경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소재 ‘라마다 프라자 수원 호텔’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차 31대 등이 출동하여 30분만에 진화했다.

 

이 화재는 호텔 건물 5층 뷔페 천장 동파 배관 복구 작업을 하다 처음 불꽃이 발생한 것으로 신고되었으며, 작업자 3명 중 1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함께 작업하던 2명은 연기 흡입 등 부상으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5명은 단순 연기 흡입으로 파악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호텔 화재로 퇴근길 교통혼잡이 예상되므로, 차량 우회 등 안전운행을 부탁드린다"며, "추가 인명 피해가 없기를 바랍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환경부, “올 여름방학은 자연과 함께”… 소백산 죽계구곡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올여름 자연에서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환경명소를 선정하여 소개해 드립니다. 에코슐랭가이드 네 번째 명소는 ‘소백산 죽계구곡’ 입니다. 소백산국립공원은 지리산, 설악산, 오대산에 이어 산악형 국립공원 가운데 네 번째로 넓은 공원입니다. 퇴계 이황이 ‘울긋불긋한 것이 꼭 비단 장막 속을 거니는 것 같고 호사스러운 잔치 자리에 왕림한 기분’이라고 묘사한 것처럼 봄이면 철쭉이 만개해 장관을 이룹니다. 소백산 초암사 코스는 계곡의 시원한 비경을 즐기고 완만한 능선을 따라 싱그러운 풍경을 담을 수 있어 여름에도 추천할 만합니다. 초암사부터 봉두암까지는 죽계계곡을 따라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걷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는 코스로 진지하게 산행에 임해야 합니다. 죽계구곡의 빼어난 절경에 심취한 퇴계 이황 선생이 흐르는 물소리가 노랫소리와 같다 하여 이름을 붙였다고 하는데요. 계곡의 밑바닥이 투명하게 보이는 맑은 물과 어우러진 바위, 울창한 숲이 빼어난 곳입니다. [초암 탐방 지원센터 → 초암사 → 죽계구곡 → 봉두암 바위 → 국망봉] - 약 2시간 50분 소요(5.4㎞) - 비교적 경사가 완만하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므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