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염태영 수원시장,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 유치로 '지방분권형 뉴딜사업' 이뤄낼 것"

4일, 경기도-수원시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 협업 유치 간담회 개최
"수원시는 미래첨단 산업 유치에 적합한 곳" 강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수원시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 협업 유치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일 수원시를 방문한 가운데 염태영 수원시장이 SNS을 통해 "수원시는 중앙과 광역지방정부가 지원하고 기초지방정부가 정책을 주도하는 '지방분권형 뉴딜사업'의 모범을 만들어 내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염태영 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간담회를 통해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를 거점으로 '수소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수소경제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수원시의 비전을 소개했다"고 설명하며, "현재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공모 중인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를 수원시가 유치할 수 있도록 경기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이재명 지사님은 수원시는 개발 압력이 높고, 서울과의 접근성과 관련 인프라가 잘 갖추어져 있어 '수소산업 특화단지'와 같은 미래첨단 산업 유치에 적합한 곳이라면서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유치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로 했다"고 말하면서 "이제 '그린뉴딜'은 한국 도시발전의 비전이자,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특히 염 시장은 "수소경제는 우리 수원과 같은 도시에 적합한 대표적 그린뉴딜 정책"이라며, "수원시는 중앙과 광역지방정부가 지원하고 기초지방정부가 정책을 주도하는 '지방분권형 뉴딜사업'의 모범을 만들어 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오는 2023년부터 운영될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는 수소용품 법적검사 및 수소산업 안전분야의 최고 핵심기관으로 국비, 지방비, 가스공사 지원 등 총 483억 원의 사업비로 진행된다.

 

센터에는 수소용품 시험동(4,200㎡), 본관동 및 고객지원동(12,300㎡) 등 1만6,500㎡의 규모로 연료전지, 수전해설비, 수소추출기 등 수소용품 및 시설의 안전관리를 위한 원스톱 통합안전시스템과 수소안전기술원을 구축하게 된다.

 

경기도와 수원시는 수소법에 의해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에서 의무 검사를 받는 전국 수소용품기업의 50% 이상이 경기도에 입지하고 있다는 점, 수원이 수소시범도시인 안산 및 수소교통복합기지 시범사업자로 선정된 평택시의 중앙에 위치하고 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워 유치에 힘을 모으고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환경부, “올 여름방학은 자연과 함께”… 소백산 죽계구곡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올여름 자연에서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환경명소를 선정하여 소개해 드립니다. 에코슐랭가이드 네 번째 명소는 ‘소백산 죽계구곡’ 입니다. 소백산국립공원은 지리산, 설악산, 오대산에 이어 산악형 국립공원 가운데 네 번째로 넓은 공원입니다. 퇴계 이황이 ‘울긋불긋한 것이 꼭 비단 장막 속을 거니는 것 같고 호사스러운 잔치 자리에 왕림한 기분’이라고 묘사한 것처럼 봄이면 철쭉이 만개해 장관을 이룹니다. 소백산 초암사 코스는 계곡의 시원한 비경을 즐기고 완만한 능선을 따라 싱그러운 풍경을 담을 수 있어 여름에도 추천할 만합니다. 초암사부터 봉두암까지는 죽계계곡을 따라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걷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는 코스로 진지하게 산행에 임해야 합니다. 죽계구곡의 빼어난 절경에 심취한 퇴계 이황 선생이 흐르는 물소리가 노랫소리와 같다 하여 이름을 붙였다고 하는데요. 계곡의 밑바닥이 투명하게 보이는 맑은 물과 어우러진 바위, 울창한 숲이 빼어난 곳입니다. [초암 탐방 지원센터 → 초암사 → 죽계구곡 → 봉두암 바위 → 국망봉] - 약 2시간 50분 소요(5.4㎞) - 비교적 경사가 완만하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므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