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화성·오산시, 코로나19 관련 정보 공유하고 공동 대응

URL복사

‘감염병 공동대응을 위한 산수화 업무협약’ 체결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수원·화성·오산시가 코로나19 확진환자·의심환자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세 지자체를 다녀간 확진자의 동선은 사전에 정보를 공유한 후 발표하기로 했다.

수원·화성·오산시는 3일 화성시청 상황실에서 ‘감염병 공동대응을 위한 산수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코로나19에 대한 공동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

협약 후 ‘산수화 감염병 공동 협의회’가 출범했다.

세 지자체는 감염병 발생에 대비한 ‘핫라인’을 마련하는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인적·물적 지원을 바탕으로 공동방역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와 관련한 정보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했다.

정보공개는 재난문자로 확진자 초기 상황 공지, 각 지자체 홈페이지·SNS로 확진자 동선 공개, 인접 지방정부와 연계된 동선의 사전 정보 공유 후 발표 등 원칙에 따라 한다.

수원·화성·오산시는 동일 생활권으로 지역주민들 왕래가 잦아 코로나19에 대한 공동대응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최근 오산시 확진자와 화성시 확진자가 수원시를 방문한 사실이 확인되기도 했다.

염태영 시장은 곽상욱 오산시장, 서철모 화성시장에게 “연대와 협력을 바탕으로 감염병에 공동 대응하자”고 제안했고 두 시장은 흔쾌히 수락했다.

3월 1일 수원시청에서 염태영 시장과 3개 시 코로나19 대응 담당자들이 모여 실무협의를 하고 협약 사항을 조율했다.

세 지자체가 공동대응을 약속하면서 코로나19 대응이 더 효율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등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생활권이 같은 수원·화성·오산시가 감염병에 공동으로 대응하고 확진자와 관련된 정보를 외부에 공동으로 발표하면 시민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을 지자체 감염병 공동 대응의 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