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와 별도로 "화성시민에게는 1인당 재난기본소득 20만원 씩 지급한다"

○ 소득과 연령에 상관없이 83만 모든 시민에게 지급... 1,660억원 소요
○ 4인 가족일 경우 경기도 지원 포함 총 120만원 혜택
○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 위해 1차 추경 포함 총 3,117억원 투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전국 최초로 접수 하루만에 소상공인 등에게 재난생계수당을 지급하고 있는 화성시(시장 서철모)가 이번에는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20만원 씩 지급한다고 27일 밝혀 화성시민들이 환영하고 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27일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긴급 수혈을 통해 파산 직전의 자영업자에게 당분간 버틸 수 있는 힘을 만들었다면 이제는 소비 진작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을 병행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불을 지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화성 시민은 소득과 연령에 상관없이 경기도가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더해 1인당 3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4인 가족일 경우에는 총 120만원을 지급받게 된다.

 

지급 대상자는 시의회 의결로 2차 추경예산안이 확정되는 날을 기준으로 화성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자다.

 

화성시의 필요 재원 총 1,660억원은 재난관리기금 450억원, 재원절감을 통한 조정 재원 440억원, 통합관리기금 770억원으로 확보했다.

 

 

 

 

서철모 시장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급격한 소비심리 위축으로 자영업자와 소공인 등은 매출이 30% 이상 급감했으며, 프리랜서와 일용직 등은 신용불량자에 처할 위기에 있다"며, "이번 재난생계수당이 지친 시민의 삶에 희망이라면, 재난기본소득은 지역경제의 '마중물'이 되어 지역경제의 효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