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따른 다중이용시설 운영 방안 마련

URL복사

공공시설 방역은 강화하고, 방역수칙 위반한 다중이용시설은 강력하게 행정제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11월 19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되면서 수원시가 공공시설 방역을 한층 강화하고, 방역수칙을 위반한 민간 다중이용시설은 강력하게 행정제재를 한다.

 

공공 도서관·박물관·미술관은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하면서 이용 인원을 제한한다. 도서관은 좌석의 50% 내외만 운영하고, 박물관은 동일 시간대 관람 인원을 40명으로 제한한다. 미술관은 회차당 관람 인원을 평상시의 60% 이하로 제한한다.

 

실내·외 공공체육시설은 이용정원의 50% 내에서 수원시민만 이용할 수 있다. 실내체육시설에서는 음식물 섭취가 금지된다. 시설에서 확진자, 밀접 접촉자가 발생하면 휴관한다.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연습장, 식당·카페 등 중점관리시설 5개 업종(9448개소)과 PC방, 결혼식장, 장례식장, 학원·교습소 등 일반관리시설 13개 업종(9779개소)에는 영업장 입구에 ‘시설 면적당 수용 가능 인원(4㎡당 1명)을 반드시 표시하도록 안내했다.

 

수원시는 지속해서 현장 점검을 하며 변경된 방역 수칙을 안내할 예정이다.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업소는 강력하게 행정 제재를 한다.

 

방역수칙 위반 업소는 계도를 하고, 3일 이내 재점검해 계속해서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으면 과태료(1차 위반 150만 원, 2차 위반 300만 원)를 부과한다. 과태료 부과 후에도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업소는 집합금지 또는 운영중단 조치한다.

 

식당·카페 방역수칙 의무화 대상은 150㎡ 이상(1746개소)에서 50㎡ 이상(8230개소)으로 확대됐다.

 

염태영 시장은 “송년회와 같이 대화·식사를 동반하는 모임과 약속은 취소하고, 다중이용시설을 자제해 달라”며 “외출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시민 모두 경각심을 느끼고 방역에 동참해주실 것을 간곡하게 당부드린다”며 “수원시도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