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전국 최초로 '재난생계수당' 접수 하루 만에 지급.. 파격적인 적극행정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시장 서철모)가 24일 접수를 시작한지 단 하루 만인 25일 소상인 112곳에 재난생계수당 1억 1천2백만원을 지급했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 관련 재난수당이 실제 대상자에게 지급된 곳은 화성시가 최초이며, 하루만의 조치는 파격적이다.

화성시는 생계에 절박함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긴급지원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있는'적극행정'의 결과라고 전했다.

시는 신청인이 영업활동에 방해받지 않고 오랜 시간 기다리지 않도록 상시접수·지급 체계 구축으로 앞으로도 최대한 빠르게 신청 받아 신속하게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민간단체도 자발적으로 접수 신청에 도움을 주며 신속지급에 힘을 보태고 있어 발인상인연합회는 별도 공간을 확보해 지역 상인들을 대상으로 25일부터 일괄 접수를 받고 있다.

1차 신청은 다음달 5일까지 전년 동기 2월 대비 매출이 10% 이상 감소한 소상인이, 2차 신청은 다음달 6일부터 19일까지 3월 대비 매출이 10% 이상 감소한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다음달 20일부터는 영업경력 1년 미만과 1차·2차 기간에 신청하지 못한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대상자는 월 100만원을 현금으로 지급 받으며 위기 상황이 지속되면 긴급지원심의위원회 결정을 거쳐 1회 연장돼 최대 2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서철모 시장은 “지금과 같은 위기상황에는 지원규모도 중요하지만, 소상공인들에게는 신속한 지급이 더 절실하다”며 “필요한 도움을 한시라도 빨리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