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PC방·노래연습장·체육시설업 등 집단감염 고위험시설 집중 관리.. 휴업도 권고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시장 서철모)가 밀폐된 공간에서의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높은 고위험 사업장에 대해 행정력을 전면 투입해 집중 관리·점검에 나섰다.

먼저 개학 연기로 인해 학생들의 빈번한 이용으로 집단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PC방 81개소에 대해 지난 16일부터 2주간 휴업을 권고했다.

노래연습장에도 자체 점검반을 가동시키는 한편 동부권역의 경우 연습장협회와 공동으로 자율방역단을 조직해 매주 자율방역을 실시한다.

앞서 시는 지난 6일부터 13일까지 PC방·노래연습장 682개소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불특정다수가 이용하는 유흥주점 331개에는 17개 점검반을 배치해 방역물품 비치여부, 마스크 착용여부, 소독 실시 여부 등을 정기적으로 점검한다.

체육시설업 791개소에 대해서도 18일까지 산하기관과 합동으로 집중 점검을 실시하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368개 업체에는 중단을 권고했다.

지난 15일에는 예배 진행키로 파악된 종교시설 112곳 전체를 대상으로 공무원을 전면 투입해 예방수칙 준수여부, 2M 거리 두기, 시설 소독현황 등을 현장 지도했다.

서철모 시장은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다수가 모이는 밀폐된 공간에서의 활동·모임·예배는 가급적 피하고 손씻기 등 예방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