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초비상, 우한(武漢)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렇게 예방하자

의심자는 1339나 가까운 보건소에 신고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새해부터 일명 중국 우한(武漢)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늘어나고 중국은 이미 우한 뿐만 아니라 전국으로 전염병의 위기경보를 발령했다. 과거 SARS의 공포를 경험했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 경로는 손 접촉이나 침 등 사람 간 전염이 가능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초기증상으로는 ▼발열과 ▼마른기침 증세를 나타낸다.

 

또한 잠복기가 최대 14일로 ▼어지럽고 ▼머리가 아프고 ▼온몸에 힘이 없고 피곤함을 느껴 마치  감기와도 같은 증세를 보이다가 호흡곤란 증상이 나타난다.

 

중증이 되면 ▼숨쉬는 것이 힘들어지고 ▼목이 찢어지는 고통 ▼위가 타들어가는 듯한 고통이 있다고 한다.

 

이쯤 되면 혈중 산소포화도가 매우 낮아져서 스스로 호흡하는 것이 곤란해져 인공호흡기를 사용해야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예방법으로는 ▽가금류(家禽类 • 알이나 고기를 먹기위해 집에서 기르는 날짐승)나 야생동물과의 접촉 피하기 ▽기침 등 호흡기 증상자와 접촉 피하기 ▽귀가 후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잘 씻고 ▽기침은 팔꿈치를 구부려 옷 소매로 가리고 하기 ▽외출 시 마스크 착용 ▽충분한 수분 섭취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할 것 ▽비를 맞지말고 몸을 따뜻하게 할 것 등이 있다.

 

 

 

 

현재까지 마땅한 백신이나 치료약은 없으며, 확진자의 경우 증상에 따른 약물 및 항바이러스제, 또는 2차 감염을 막기 위한 항생제 등의 대증요법을 적용할 수 밖에 없으므로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직접 치료 행위는 불가능한 실정이다. 

 

1월 26일 현재 중국에서는 감염자만 2500여명에 이르며 81명의 사망자가 확인됐다. 따라서 철저한 개인 위생관리로 면역력을 강화시켜야 한다.

 

중국 방문자 중 발열·호흡기질환자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자는 스스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가급적 사람간의 접촉을 삼가한 뒤 1339나 가까운 보건소에 신고하여 조기검진을 받아야 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휴가철.. 수도권·중부 '물폭탄', 남부 '찜통더위' 극과 극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본격적인 휴가철에 돌입한 2일, 수도권·중부지방에는 집중 호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남부지방은 폭염 경보가 발효되는 등 극과 극의 날씨 차이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인천, 서울, 경상북도(경북북동산지·봉화평지·문경·영주), 충청북도(제천·단양·음성·충주·괴산·청주), 강원도(강원남부산지·양구평지·정선평지·홍천평지·인제평지·횡성·춘천·화천·철원·원주·영월), 서해5도, 경기도 지역에 호우경보를 발효했다. 이처럼 국지적으로 수도권·중부 지방에 내린 집중 호우로 인해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전날부터 이날 낮 12시까지 폭우로 인해 사망 5명, 실종 2명, 부상 4명 등의 인명피해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서울 도림천에서 고립된 80대 남성 1명과 안성에서 조립식 판넬 건물이 붕괴하면서 50대 남성 1명이 사망한 데 이어 충북 제천, 충주, 음성에서 각각 사망자 1명이 잇따라 발생했다. 충북 충주 소방대원 1명을 포함해 2명이 실종됐으며 강원 횡성에서 2명, 충북 충주에서 2명이 부상을 입었다. 인천 강화군에서는 이날 오전 5시 55분께 한 단독주택 지하 1층 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