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풀링(pooling)검사 기법으로 기업체에 코로나19 진단 검사비 50% 지원

집단감염 예방 위해 여러 명의 검체를 한꺼번에 검사하는 풀링(pooling)검사 기법 활용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도권을 중심으로 산발적인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경기도가 기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집단감염과 이에 따른 전면 폐쇄를 예방하기 위해 기업체 대상 진단검사를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달 28일 부천 쿠팡물류센터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리면서 “감염의 조기발견과 확산방지를 위해 기업의 표본검사 필요성이 커질 수 있다"며 "검사를 원하는 기업에 풀링검사 예산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신청 대상은 경기도에 위치한 근로자 10인 이상의 기업체면 신청 가능하고, 접수 후 경기도의료원에서 검사일자, 시간, 장소 등을 정해 방문 진단검사를 진행한다. 10인 미만의 사업장도 주기적 환기 곤란, 작업자 간 거리 2m미만 등에 해당되면 인근 사업장과 연계해 신청 가능하다.

 

검사는 여러 명의 검체를 한꺼번에 검사하는 풀링(pooling)검사 기법을 활용한다. 풀링 검사는 코로나19 무증상자를 대상으로 5명의 검체를 섞어 동시에 검사하는 방식이며 그 결과 양성 그룹에 대한 2차 개별 검사도 지원한다.

 

경기도는 신청 기업에게는 풀링검사 비용의 50%에 해당하는 검체 1건(최대 5인)당 검사비 7만5,000원 중 3만7,500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 신청은 6월 12일까지 기업 소재 해당 시·군 기업지원 부서로 하면 된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