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식품·위생업소 방역관리 위한 ‘방역체계 재정비 관련 위생단체 간담회’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위생 관련 단체를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 개편(11월 7일부터)에 따른 방역체계 재정비 사항을 안내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개편에 따른 ‘방역체계 재정비 관련 위생단체 간담회’를 개최했다.

 

16일 오후 4시 수원시청 썬마루에서 열린 이번 간담회는 위생 관련 단체를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 개편(11월 7일부터)에 따른 방역체계 재정비 사항을 안내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마련했다.

 

간담회는 정용길 수원시 위생정책과장, 4개 구 외식업협회·휴게음식업협회·제과협회 등 관내 위생 관련 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수원시는 한국외식업중앙회 장안구지부 등 관내 15개 위생 관련 단체 관계자에게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 개편, 마스크 착용·전자출입명부 사용 관련 사항을 안내했다.

 

특히 과태료 부과 장소는 유흥주점, 단란주점,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목욕탕, 미용실 등에 대한  마스크 미착용 과태료 부과(11월 13일부터 시행)에 대해 안내했다. 

 

마스크 미착용 등 이용자 수칙 위반이 적발되면 위반 당사자에게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설 운영자가 위반한 경우에는 1차 위반 때는 150만 원, 2차 이상 적발 때는 3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출입자 명부 관리에 대해서도 안내했다. 전자출입명부 설치 대상은 ▲중점관리시설(의무) : 유흥주점, 단란주점, 150㎡ 이상 일반·휴게·제과점 ▲일반관리시설(권고) : 목욕탕, 이·미용실 등으로 구분된다.

 

전자출입명부 미설치 업소는 수기명부를 반드시 작성해야 하며, 출입자 명부 관리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에도 과태료가 부과된다. 과태료는 1개월간 계도 후 12월 7일부터 미설치 업소를 대상으로 부과된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무슨 풀이길래,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치료에 효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누구나 예방하고픈 치매. 혈관성 치매는 인지기능의 저하, 신경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의 증가, 뇌의 신호전달 감소, 미세혈관의 손상, 혈액 뇌장벽의 파괴 등으로 인지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연구팀은 약 1년 6개월에 걸쳐 다양한 실험과 연구('안티9부스터' 사용)를 거듭한 결과, 한의학에서 '청호'라 불리는 '개똥쑥(아르테미시아)' 액 투여군에서 치매 현상이 현저하게 저하되거나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는 논문을 지난 7월 27일 발표했다. 이로써 혈관성 치매 및 대뇌 저관류 상태에서의 인지 저하에 유용한 치료적 접근이 가능하게 된 셈이다. 천연약재로 부작용이 거의 없는 개똥쑥은 이미 각종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다. 개똥쑥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말라리아 치료제로 쓰이는 성분을 발견한 과학자는 2015년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다만 이러한 유효성분들은 분자구조가 매우 불안정해 고도의 추출기술이 필요하며, 단순히 끓이기만 해서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연구팀은 오랜 기간의 숙성과 발효과정을 거쳐 생성되는 강력한 약리성이 각종 성인병 등의 치료제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고, 이미 코로나 면역치료제로도 다양한 연구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