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성남 ‘은혜의강 교회’ 3월 8일 예배 참석자 90명 전체 검사 실시

또 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성남시는 3월 15일 오전 8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확진자 A씨는 수정구 양지동에 거주하는 59년생 남성, B씨는 같은 주소에 거주하는 60년생 여성이다. 이들은 성남시 소재 ‘은혜의 강 교회’ 목사 부부이다.

 

이 두 사람은 3월 14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3월 15일 오전 6시 6분에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성남시는 지난 3월 13일 교회 신도 확진자(성남#22) 발생을 시작으로 추가 확진자가 나오자, 같은 날(3.8) 예배를 본 신도들을 대상으로 전수 모니터링을 실시했고, 3월 15일 검체 채취를 실시한다.

 

또한 교회 건물은 물론 확진자의 자택을 포함해 양지동 전체 추가 방역을 실시 중이며, 3월 8일 예배에 참석한 90명 전체를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한다.

 

성남시는 경기도 역학조사관과 합동으로 역학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지난 2월 24일 천주교, 불교 등 4개 종교단체 지도자들을 직접 만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태 종식 시까지 예배, 법회, 미사 등을 잠정 중단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이에 적극 동참 중인 종교계가 많다.

 

 

 

 

대형교회 7곳은 2월 27일부터 예배를 무기한 연기, 온라인 예배로 대체 중이며, 천주교 17곳 모두 2월 22일부터 미사를 잠정 중단한 상태이다.

 

봉국사 등 관내 사찰 8곳과, 원불교 3곳도 역시 2월 말부터 법회를 잠정 중단했다.

 

그러나 일부 교회 등 소규모 종교단체에서는 헌금 등 수입 중단을 우려하면서 비밀리에 집회를 계속해 코로나19의 확산 가능성이 잠재돼 있어, 스스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야 할 시점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