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 '2.5단계'격상.. 음식점 영업은 밤 9시까지로 제한

안양시, 방역조치 강화에 따라 6일까지 음식점 점검에 나서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시(시장 최대호)는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장기화에 따른 방역조치 강화의 일환으로 오는 6일까지 음식업소를 대상으로 한 집중 지도점검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조치로 일반 및 휴게음식점과 제과점은 오후 9시까지만 영업해야 하고 이후 다음날 오전 5시까지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편의점 외부의 간이 테이블도 오후 9시까지만 이용할 수 있도록 제한됐다.

이에 따라 안양시는 구청·경찰서와 함께 12개반 51명의 합동점검반을 꾸려야간시간대를 중심으로 점검에 나섰다. 안양시 관내 일반·휴게음식점과 제과점은 약 7천339곳으로 파악하고 있다.

점검반은 업소를 방문하여 영업시간 준수 및 출입자 명부 관리, 시설종사자 마스크 착용, 시설 내부 테이블 간 2m 거리유지 등의 준수를 당부하고, 음식 덜어먹기, 위생수저 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을 갖춘 ‘안심식당’제를 운영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지금은 코로나19에 맞서는 중대한 고비"라며, "시민과 각 업소 종사자들은 사명감을 갖고 방역수칙 준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관세청, 입국 시 여행자 휴대품 세관신고, 모바일로 편하게 !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관세청은 8월 1일부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과 김포공항 2곳을 통해 해외에서 입국하는 여행자들은 ‘모바일’ 방식으로도 세관에 휴대품 신고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 간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모든 여행자는 입국 시 종이로 된 ‘휴대품 세관신고서’를 작성하여 세관 직원에게 직접 대면 제출했다. 이는 입국 시 마다 반복되는 인적사항 기재 등 여행자의 불편함과 감염병 전파 위험 등의 문제가 있었다. 이에 관세청은 이번에 △「여행자 세관신고」 앱(App)을 개발하고 △입국장에 「모바일 자동 심사대」를 설치함으로써, ‘비대면, 하이패스(HI-PASS) 방식’의 여행자 휴대품 신고 방법을 추가했다. ‘여행자의 편의성 향상’뿐만 아니라 감염병 위험 감소 및 정보의 전산 관리 등을 통한 효율적 행정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여행자 세관신고」 앱(App)의 주요 특징은 다음과 같다. ① 우리나라 입국 전 ‘해외 여행지’에서도 ‘언제든지’ 신고 가능하며,인터넷 연결이 안 되는 ‘비행기 내’에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② ‘여권 촬영’ 한 번으로 여권번호, 생년월일 등 개인정보가 자동으로 입력되며,다음 입국 시 부터는 입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