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희망 바이러스로" 코로나 극복 위한 나눔에 나선 주민들 줄이어

안양 주민들 코로나 극복 나눔 실천 확산 분위기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이웃과 나눔을 실천하며 희망바이러스를 일궈가는 주민들의 미담이 줄을 잇고 있다.

안양시 비산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거리로 나가 ‘코로나 이겨내요’, ‘조금만 힘내세요’ 등의 응원문구가 적힌 손소독제를 주민들에게 나눠주는 일명 ‘토닥토닥 응원 캠페인’을 지난 3일 전개했다.

지난달 어버이날을 전후해 말 안양5동 새마을부녀회, 안양6동 V터전, 안양1동·안양7동·평안동·박달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석수1동·호계3동 새마을부녀회 등에서는 시원한 열무김치를 담가 저소득 가정에 전달했다.

독거노인, 장애인, 기초생활보장수급 가정 등 코로나19 사태로 힘겨운 삶을 살고 있는 가정에는 장조림, 멸치볶음, 나물무침 등의 밑반찬도 함께 제공됐다.

안양의 지역화폐인 ‘안양사랑상품권’을 구입해 전달하는 단체도 있다. 구민섭 박달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은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이 특히 걱정이 많이 된다”며 “코로나사태로 어느 때 보다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시기에 효도하는 마음으로 먹거리를 장만해 드렸다”고 말했다.

석수1동은 자원봉사지원사업비에 자기부담을 더한 금액으로 김치를 담가, 청소년문화의 집을 이용하는 저소득층 자녀 100가구에 전달했다는 훈훈한 소식도 전해온다.

호계3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이웃돕기에 앞장서고 있다. 특수시책인 ‘맞춤형 복지지원 및 연계체계 구축’의 일환으로 ‘홀몸 어르신 생신상 차려드리기’, ‘소외계층 나들이’, ‘사랑의 빨래방’ 등을 돕고 있다.

범계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한부모가정을 대상으로 페인트칠과 도배 및 장판교체 등의 주거환경개선을 추진했고 부림동은 특화사업으로 ‘우리동네 지역경제 살리go, 이웃돕go’를 진행했다.

안양2동과 6동은 복지사각지대 예방을 위해 고시원 등 비주거 환경에 거주하는 가정을 찾아 건강체크와 함께 건강상담을 진행했다. 

 

비산2동 체육회 역시 저소득 가정 대상 ‘사랑의 꾸러미’를 전달하며 미담대열에 참여했다. 이봉철 비산2동장은 비웅사는 매년 장학금을 기탁하고 있다며 이번 장학금 역시 취약가정 자녀 2명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19가 우리를 힘들게 할수록 이웃과 어려움을 나누려는 주민들의 움직임은 더욱 강해져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는 바이러스가 지역사회에 퍼져나가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