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시, 코로나19 재확산 막기 위해 GPS까지 동원해 동선·접촉자 파악

재난안전문자 전송, CCTV 분석 등 신속 대응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시(시장 최대호)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재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적인 대처에 나섰다.

3일 오전 8시 기준 안양의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건수는 총 151명으로 지난 8월 27일 대비 19명이 증가했다. 이 중 86명은 격리 해제됐고 해외에서의 입국 등으로 자가격리 중인 자는 500명이다.

안양시는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확진자 발생 시 보건소에서 현장을 방문해 CCTV를 분석하고 카드내역을 조회하는 등 신속하게 동선 및 접촉자 파악에 나서고 있다.

또한 2차적으로 경찰의 협조를 통해 GPS를 확인해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보다 더 확실하게 파악하고, 만약 찾아내지 못했을 경우 안양시에서 확진자가 방문한 장소와 시간을 재난안전문자로 공개하고 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조치에 따라 안양시는 지난달 31일부터 음식점 영업 제한 등에 대한 지도점검을 실시하며 생활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음식점을 지정·운영하는 ‘안심식당’ 제도를 추진하고 있다.

최대호 시장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안양시가 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은 안양형 생활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