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 “지금은 코로나19 극복 위한 공동노력 필요한 때” 강조

경기도의회, 1일 ‘제346회 임시회’ 1차 본회의 개회
장현국 의장,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공동의 노력과 지혜가 필요”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공동의 노력과 지혜가 필요한 때, 경기도의회는 집행부와 적극적 소통과 협력을 통해 당면위기를 넘어서야”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이 1일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4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강조한 말이다.

장현국 의장은 이날 오전 11시 개회사를 통해 “경기도의회는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불가피하게 참석인원 최소화, 본회의 및 상임위 회의시간 단축운영 등 회의 운영방식을 변경했다”며, “금일로 예정된 제64주년 개원기념식도 도민 안전을 위해 부득이 취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전환을 알리는 계기로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시대가 우리 앞에 펼쳐질 것”이라며 “기후변화와 정책전반에 대한 변화를 이끌고 재정운용을 고민하며 새로운 미래를 선도하고 달라진 시대에 적응해야 하는 만큼 ‘변화된 시대’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장 의장은 “경기도의회와 경기도, 경기도교육청은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한 진정한 협치로 세심하게 민의를 살피고 신속하게 정책을 마련해 도민 삶에 힘이 되는 지방의회가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이날부터 18일까지 제346회 임시회를 개최하고 2020년 행정사무감사 계획 승인 2020년 추경예산안 심의 도정과 교육행정에 관한 질문 조례안 등 안건 심의 등을 실시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