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로 실직 상태에 있는 중장년 단기 공공일자리 '창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로 실직 상태에 있는 중장년을 대상으로 공공일자리를 마련하겠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중장년 단기 공공일자리(코로나19 대응 소독·방역 등) 사업'은 동별 소독 및 방역, 환경 정비등이다.

 

신청한 동에 재료비를 교부해 동별로 관래 소독 및 방역이 필요한 장소에 적정 인력을 투입한다. 또 길거리에 떨어진 일회용 마스크 청소 등 관내 청소도 함께 진행된다.

근무시간은 주 5일(월~금) 1일 5시간(09:00~15:00) 이내의 원칙으로 실시하고 근로지역은 해당 거주지 동행정복지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임금은 최저임금 시간당 8590원, 부대비 5000원, 주차 및 연차 수당을 함께 지급받게 된다.

수원시는 신속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참여 자격요건을 최소화 했으며, 고용보험 가입자, 실업금여.공적연금 수급자는 참여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으로 잠정 중단된 홀몸노인 건강지킴이 사업도 지원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