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염태영 수원시장, 주한 프랑스 대사 만나 “한국·프랑스 우호협력에 이바지하겠다”

URL복사

수원시 방문한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 대사와 환담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필립 르포르(Philippe LEFORT) 주한 프랑스 대사를 만나 “한국과 프랑스의 우호 관계를 돈독하게 하는 데 이바지하고 싶다”고 밝혔다.

 

염태영 시장이 24일 수원시청을 방문한 필립 르포르대사와 환담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염태영 시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된 후) 프랑스 대표단이 수원시를 방문하면 언제든 환영”이라며 “한국과 프랑스의 우호 협력 증진을 위해 주한 프랑스 대사관과 실질적인 협력사업 추진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필립 르포르 대사는 이날 오전 파장동 프랑스군 한국전쟁 참전기념비에 헌화한 후 염태영 시장을 예방했다. 오후에는 수원화성을 시찰하고,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 해우재(수원시 화장실 문화전시관)를 방문했다.

 

염태영 시장은 “프랑스군 한국전쟁 참전 기념비는 한국·프랑스 우호의 상징”이라며 “프랑스군과 같은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이 오늘날 한국의 번영과 민주주의의 바탕이 됐다”고 말했다.

 

 

 

 

한국전쟁에 프랑스군 3421명이 참전했고, 그중 262명이 전사했다. 수원시는 프랑스군 주둔지였다. 참전기념비는 1974년 세워졌고, 2001년과 2013년 두 차례에 걸쳐 정비했다.

 

염태영 시장은 또 “수원시와 프랑스 뚜르시의 우호 협력관계가 양 국간 지자체 교류의 모범이 되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수원시와 뚜르시는 2019년 7월 우호협력의향서를 체결하고, 비대면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자매도시 결연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필립 르포트 프랑스 대사는 “수원시는 양국 관계에 있어 매우 의미 있는 도시”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소통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뚜르시와 수원시 관계는 대사관에서도 인지하고 관심을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이재명, "반려동물과 있으면 언제나 위로받는 건 저네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그러려고 간 건 아니지만.. 언제나 위로받는 건 저네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파주에 있는 '카라 더봄센터'를 방문해 정책 제안을 듣고, 고양이들과의 시간도 가졌다고 소식을 전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남시 때부터 신경 써왔던 개 농장을 둘러싼 갈등, 중성화 지원 문제 등 아직 풀어야 할 과제가 많다"며, "잠시나마 저와 놀아준 사진 속 고양이에게 거듭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요즘 SNS에서 반려동물 영상 보면서 많이들 행복해하시지요. 저는 가끔 알고리즘에 '개통령' 강형욱 선생님 영상이 뜹니다. 무릎을 칠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동물의 내면에 대한 통찰력을 볼 때면 '이 분은 인간에 대한 이해도 매우 깊은 분이겠구나' 싶습니다"라고 전했다. "절대로 동물의 복지는 인간을 압도할 수 없어요. 인간보다 더 좋은 복지를 누릴 수 없어요. 그래서 동물 복지는 곧 인간의 복지하고도 연결되어 있어요." 강형욱 훈련사가 한 강연 프로그램에서 한 말이다. 이재명 지사는 "일각에서 '동물이 먼저냐 인간이 먼저냐'는 논쟁이 펼쳐지지만, 인간과 동물의 삶이 함께 윤택해질 수 있는 길을 찾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