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딸기 재배기술, 현장에서 컨설팅해 드립니다"

URL복사

수원시농업기술센터, 딸기 재배 농가에 찾아가 재배기술을 알려주는 맞춤형 현장 컨설팅 진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농업기술센터는 딸기농가의 생산성을 높이고 자립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딸기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노하우를 알려주는 맞춤형 현장 컨설팅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딸기 재배기술 현장 컨설팅은 딸기 재배 농가 중 수원시 딸기연구회 회원 6명을 대상으로 20일과 오는 23일 낮 12시 30분~6시 30분, 2회에 걸쳐 진행된다.

 

농가별 맞춤형 현장 컨설팅에는 박종대 충북농업마이스터대학 교수(딸기 전공)가 강사로 나서 ▼겨울철 시설하우스 온·습도 관리법 ▼딸기양액(식물의 성장에 필요한 무기양분을 용해한 것) 생육 시기별 급액(영양분을 공급해 주는 것) 관리법 ▼고품질 딸기 재배를 위한 토양 관리법 ▼겨울철 병해충 관리법 ▼이밖에 생리장해(병원균과 해충 이외의 요인으로 인해 과일·채소의 변질·부패가 일어나는 것) 등 딸기재배 관련 기술 등을 전수한다.

 

수원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겨울철 시설 환경관리 노하우를 활용해 안정적인 딸기 생산 및 병해충 관리, 동해(농작물 등이 추위로 입는 피해) 예방 등 농가별 맞춤형 처방으로 고품질의 딸기 생산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