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이재식 시의원 "대황교동 화물공영주차장은 텅 비고, 주변 불법주차만 즐비" 일침

수원도시공사, "주차장 사업 수익과 손실금 차액이 0?" 행감자료 잘못 제출 헤프닝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양진하)는 24일, 2020년 수원도시공사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한 가운데 이재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세류1·2·3·권선1동)이 대황교동 화물공영주차장 옆 좁은 구 도로가 불법주차 차량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8년 시설관리공단에서 수원도시공사로 전환된 이래, 3년 동안 적자를 면치 못하는 수원도시공사에 대한 주차장 사업 수익을 묻는 과정에서 이재식 의원은 "대황교동 화물공영주차장은 안에는 텅텅 비어 있는 반면, 주변의 좁은 구 도로 가에는 불법 주차한 트럭 등 큰 차들이 빽빽하게 들어차 있다"며, "이들 길 가 불법주차로 인해 2차선 도로에 큰 차량이 진입할 경우 양방향 통행하기가 매우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원시의 차량 수는 많이 늘었는데, 수원도시공사의 주차장 수익은 별로 늘어난 게 없다"며, "공영주차장 옆에 번듯이 불법 주차하고 있는 차량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여 통행하는 차량의 안전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이 의원은 "수원도시공사가 개인에게 임대한 노상주차장 운영에 있어 주차비를 안 내고 도주하는 차량이 많다는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며, "CCTV 설치 혹은 차량번호로 재제를 가할 수 있도록 공사 차원에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식 의원이 수원도시공사에 요청한 자료 중에는 '주차장 사업 수익과 손실금 차액이 0'이라고 표기된 자료가 잘못 제출되는 등 작은 헤프닝도 있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환경부, “올 여름방학은 자연과 함께”… 소백산 죽계구곡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올여름 자연에서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환경명소를 선정하여 소개해 드립니다. 에코슐랭가이드 네 번째 명소는 ‘소백산 죽계구곡’ 입니다. 소백산국립공원은 지리산, 설악산, 오대산에 이어 산악형 국립공원 가운데 네 번째로 넓은 공원입니다. 퇴계 이황이 ‘울긋불긋한 것이 꼭 비단 장막 속을 거니는 것 같고 호사스러운 잔치 자리에 왕림한 기분’이라고 묘사한 것처럼 봄이면 철쭉이 만개해 장관을 이룹니다. 소백산 초암사 코스는 계곡의 시원한 비경을 즐기고 완만한 능선을 따라 싱그러운 풍경을 담을 수 있어 여름에도 추천할 만합니다. 초암사부터 봉두암까지는 죽계계곡을 따라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걷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는 코스로 진지하게 산행에 임해야 합니다. 죽계구곡의 빼어난 절경에 심취한 퇴계 이황 선생이 흐르는 물소리가 노랫소리와 같다 하여 이름을 붙였다고 하는데요. 계곡의 밑바닥이 투명하게 보이는 맑은 물과 어우러진 바위, 울창한 숲이 빼어난 곳입니다. [초암 탐방 지원센터 → 초암사 → 죽계구곡 → 봉두암 바위 → 국망봉] - 약 2시간 50분 소요(5.4㎞) - 비교적 경사가 완만하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므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