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 시설·장소에서 마스크 안 쓰면 과태료 부과

URL복사

염태영 수원시장, “마스크는 나와 가족, 우리 이웃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약속”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거리두기 단계별 마스크 착용 방역지침 준수 행정명령’이 시행되면서 11월 13일부터 대중교통, 결혼식장. 의료기관·약국 등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다가 적발된 사람은 과태료를 내야 한다.

 

담당 공무원이 허가된 마스크를 올바르게 착용했는지 여부를 단속하고, 행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은 사람에게는 과태료 10만 원을 부과한다.

 

만 14세 미만 아동과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사람·음식 섭취·의료 행위·공연 등으로 마스크를 불가피하게 착용할 수 없는 사람에게는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는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기간 마스크 착용 의무 대상은 단란주점·노래연습장, 식당·카페(150㎡ 이상) 등 9개 중점관리시설, PC방·결혼식장·장례식장·학원(교습소 포함)·영화관·놀이공원 등 14개 일반관리시설과 대중교통, 집회·시위장, 의료기관·약국, 요양시설·주야간 보호시설, 종교시설, 실내스포츠경기장, 고위험사업장, 500인 이상 모임·행사의 관리자·이용자 등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되면 실외스포츠경기장, 10인 이상 모임·행사, 식당·카페(50㎡ 이상)에서도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하고, 2단계 기간에는 실내 전체와 위험도가 높은 활동이 이뤄지는 실외에서도 착용해야 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3단계로 격상되면 실내 전체와 2m 이상 거리 유지가 되지 않는 실외로 의무 착용 범위가 확대된다.

 

시설 관리자·운영자가 행정명령에 따른 방역지침을 준수하지 않으면 300만 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코로나19 시대에 마스크는 나와 가족, 우리 이웃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약속”이라며 “마스크가 답”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마스크로 입이나 코를 완벽하게 가리지 않은 사람이 종종 있다”며 “다른 사람과 거리두기가 어려운 곳에서는 마스크를 올바로 쓸 수 있도록 서로 챙겨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