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찾아가는 서비스’로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대상자 발굴

수원시, 9일부터 ‘찾아가는 서비스’ 전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9일부터 ‘찾아가는 서비스’를 전개해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대상자 발굴에 나선다.

 

수원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소득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지역의 통장(統長)을 활용해 ‘찾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통장이 취약계층 밀집 지역을 찾아가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에 대한 정보를 접하지 못해 신청하지 못한 주민에게 사업을 안내한다. ‘소득감소 신고서’ 작성, 신청서 제출도 돕는다.

 

11월 6일까지였던 신청 기간은 11월 20일까지 연장됐다. ‘복지로’ 홈페이지 온라인 신청은 운영하지 않고, 주소지 동행정복지센터에서 평일 9시부터 18시까지 방문 신청할 수 있다. 동행정복지센터 방문 신청은 세대주, 세대원, 대리인이 할 수 있다.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 지원 대상은 가구원 전체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 재산 3억 5000만 원 이하이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실직·휴폐업 등으로 가구 소득이 감소한 저소득 위기가구다.

 

지원 금액은 1인 가구 40만 원, 2인 가구 60만 원, 3인 가구 80만 원, 4인 이상 가구 100만 원이다. 심사 후 12월 중 지급할 예정이다.

 

수원시 긴급재난지원금TF추진단 관계자는 “찾아가는 서비스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시민을 적극적으로 발굴할 것”이라며 “더 많은 시민이 신속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관세청, 입국 시 여행자 휴대품 세관신고, 모바일로 편하게 !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관세청은 8월 1일부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과 김포공항 2곳을 통해 해외에서 입국하는 여행자들은 ‘모바일’ 방식으로도 세관에 휴대품 신고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 간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모든 여행자는 입국 시 종이로 된 ‘휴대품 세관신고서’를 작성하여 세관 직원에게 직접 대면 제출했다. 이는 입국 시 마다 반복되는 인적사항 기재 등 여행자의 불편함과 감염병 전파 위험 등의 문제가 있었다. 이에 관세청은 이번에 △「여행자 세관신고」 앱(App)을 개발하고 △입국장에 「모바일 자동 심사대」를 설치함으로써, ‘비대면, 하이패스(HI-PASS) 방식’의 여행자 휴대품 신고 방법을 추가했다. ‘여행자의 편의성 향상’뿐만 아니라 감염병 위험 감소 및 정보의 전산 관리 등을 통한 효율적 행정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여행자 세관신고」 앱(App)의 주요 특징은 다음과 같다. ① 우리나라 입국 전 ‘해외 여행지’에서도 ‘언제든지’ 신고 가능하며,인터넷 연결이 안 되는 ‘비행기 내’에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② ‘여권 촬영’ 한 번으로 여권번호, 생년월일 등 개인정보가 자동으로 입력되며,다음 입국 시 부터는 입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