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40kg에 1000원 '콩 정선 서비스' 사전 예약으로 운영

수원시농업기술센터, 16일부터 12월 18일까지 '콩 정선 서비스' 사전 예약 필수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농업기술센터가 시민들을 위한 '콩 정선(선별) 서비스'를 사전 예약제로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수원이거나 경작지가 수원에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가능하며, 오는 16일부터 12월 18일까지 평일 오전 9시 ~ 오후 6시까지 최소 하루 전에 수원시 농업기술센터로 전화(228-2564)하여 예약하면 된다.

 

콩 선별은 검은콩(쥐눈이콩), 흰콩(메주콩) 등 어떤 콩이든 정선이 가능하지만 매주 월·화·수요일은 검은콩만 정선한다.

 

비용은 정선 전 무게 기준 40㎏에 1000원이고, 신용카드나 직불카드로만 결제가 가능하다.

 

특히 방문할 때 여분의 포대와 신분증(주소 확인용)을 지참해야 하며, 콩대와 콩깍지가 많이 섞인 콩은 정선이 어려워 선풍기 등으로 바람에 날려 가져와야 정선이 가능하다.

 

한편 ‘콩 정선(精選)’이란 콩에 섞인 이물질을 제거하고 크기 별로 분류하는 작업으로, 깨진 콩, 썩은 콩, 납작한 콩 등을 골라내 상품성을 높이는 과정을 말한다.

 

지난 2012년 시작된 수원시농업기술센터의 콩 정선 서비스는 수확한 콩을 저렴한 비용으로 편리하게 정선할 수 있어 수원시 농업인, 주말농장에서 농사를 짓는 시민 등이 꾸준히 이용하고 있는 서비스이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환경부, “올 여름방학은 자연과 함께”… 소백산 죽계구곡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올여름 자연에서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환경명소를 선정하여 소개해 드립니다. 에코슐랭가이드 네 번째 명소는 ‘소백산 죽계구곡’ 입니다. 소백산국립공원은 지리산, 설악산, 오대산에 이어 산악형 국립공원 가운데 네 번째로 넓은 공원입니다. 퇴계 이황이 ‘울긋불긋한 것이 꼭 비단 장막 속을 거니는 것 같고 호사스러운 잔치 자리에 왕림한 기분’이라고 묘사한 것처럼 봄이면 철쭉이 만개해 장관을 이룹니다. 소백산 초암사 코스는 계곡의 시원한 비경을 즐기고 완만한 능선을 따라 싱그러운 풍경을 담을 수 있어 여름에도 추천할 만합니다. 초암사부터 봉두암까지는 죽계계곡을 따라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걷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는 코스로 진지하게 산행에 임해야 합니다. 죽계구곡의 빼어난 절경에 심취한 퇴계 이황 선생이 흐르는 물소리가 노랫소리와 같다 하여 이름을 붙였다고 하는데요. 계곡의 밑바닥이 투명하게 보이는 맑은 물과 어우러진 바위, 울창한 숲이 빼어난 곳입니다. [초암 탐방 지원센터 → 초암사 → 죽계구곡 → 봉두암 바위 → 국망봉] - 약 2시간 50분 소요(5.4㎞) - 비교적 경사가 완만하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므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