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향교로 문화예술 프로그램’ 17개 운영

‘향교로 근대를 걷다’를 주제로 역사·문화예술 분야 등 프로그램 제공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이 ‘2020 경기도청 주변 도시재생사업–향교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은 향교로 일대의 문화·예술·사회 자원 등을 활용한 프로그램으로 지역을 홍보하고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오는 12월 11일까지 향교로 일원(경기도청 주변 도시재생사업 대상지)에서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본 프로그램의 내용은 ‘향교로 근대를 걷다’를 주제로 수원의 근대역사, 문화예술, 청년 등 다양한 지역 자원을 활용한 주민참여 프로그램 운영 및 역사·체험·공연·문화예술 분야의 17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지역주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향교로 문화예술 프로그램별 자세한 내용 확인과 참가신청 등은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홈페이지 ‘공고&소식’, 경기도청 주변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밴드에서 가능하며, 매회 프로그램마다 참가자를 선착순으로 모집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환경부, “올 여름방학은 자연과 함께”… 고창 운곡습지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올여름 자연에서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환경명소를 선정하여 소개해 드립니다. 에(코)슐랭가이드 아홉 번째 명소는 ‘고창 운곡습지’ 입니다. 람사르 습지로 등록된 고창 운곡습지는 30년이 넘은 폐농경지 일원이 자연 스스로 저층 산지습지로 복원되어 그 의미가 특별합니다. 생물 다양성이 높고 수달, 황새, 삵 등 멸종 위기 야생동 식물과 희귀종의 생태적 서식지로 보전가치가 높아 습지보호지역으로도 지정되었습니다. 운곡습지로 향하는 좁은 탐방로 데크길은 한 사람이 지나갈 정도로 좁은 길이지만 자연과 어우러져 불편함보다는 자연이 주는 편안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운곡습지 탐방안내소 위쪽에 위치한 고인돌 유적지는 또 하나의 볼거리입니다. 고창의 고인돌은 다양한 형식의 고인돌이 한 지역에 분포하여 있어 고인돌의 변천사를 알 수 있는 곳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2000년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고창 운곡 람사르 습지 자연 생태공원 → 운곡습지 → 고창 고인돌 박물관 → 고창읍성 →람사르 고창 갯벌센터] - 약 8시간 소요 - 고창 운곡습지 생태관광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싶다면 고창 운곡습지 생태관광협의회(063-5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