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에서는 버스 기다리며 시(詩)를 감상한다

수원시, 2020 하반기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창작시 공모 수상작 35편 선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봄 햇살 화령전 처마끝에 나붓이 앉는다/ 개나리 철쭉 손짓하며 살랑이고 /벙글어진 모란 눈 흘긴다/ 정조의 효심 배어 있는 뜨락/ 혜경궁 홍씨 회갑연 춤사위 너울대고/ 장구소리에 구성진 육자배기 어깨춤이 더덩실/ 효심에 활짝 핀 꽃잎 속/ 정조의 곤룡포에 내려앉은 나비/ 별과 달이 어우러져 불 밝히는 화성의 하늘/ 대대손손 웃음소리 만고에 울려 퍼지리라’

 

수원시가 개최한 2020년 하반기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창작시 공모에서 유향식(일반부·수원 팔달구)씨가 응모한 ‘화령전’이 최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청소년부는 강민서 학생(영통구 영덕중학교)의 작품 ‘스케치’가 최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수원시는 지난 9월 ‘대한민국, 꿈, 삶, 희망, 응원’을 주제로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에 게시할 시민 창작시를 공모했다. 응모작 187편(일반부 85편·청소년부 102편) 가운데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일반부 15편, 청소년부 20편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의 시상식은 진행하지 않고, 수상자들에게 우편으로 상장을 전달했다.

 

재능기부로 참여한 수원문인협회·(사)수원민예총 문학인 10명에게도 우편으로 감사장을 전달했다.

 

수상작·재능기부작 45편은 수원시 내 버스정류장 90곳(한 작품당 2곳)에서 감상할 수 있다. 또 수원시 홈페이지 ‘시민참여→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게시판에서도 볼 수 있다.

 

수원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수원 버스정류장에서는 시민이 창작한 따뜻하고 아름다운 시를 감상할 수 있다”면서 2021년 상반기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창작시 공모는 내년 4월 중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3년 7월에 시작한 ‘버스정류장 인문학글판 창작시 공모사업’은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버스정류장에 시민이 창작한 시를 게시하는 사업이다. 매년 상·하반기 2차례 진행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관세청, 입국 시 여행자 휴대품 세관신고, 모바일로 편하게 !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관세청은 8월 1일부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과 김포공항 2곳을 통해 해외에서 입국하는 여행자들은 ‘모바일’ 방식으로도 세관에 휴대품 신고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 간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모든 여행자는 입국 시 종이로 된 ‘휴대품 세관신고서’를 작성하여 세관 직원에게 직접 대면 제출했다. 이는 입국 시 마다 반복되는 인적사항 기재 등 여행자의 불편함과 감염병 전파 위험 등의 문제가 있었다. 이에 관세청은 이번에 △「여행자 세관신고」 앱(App)을 개발하고 △입국장에 「모바일 자동 심사대」를 설치함으로써, ‘비대면, 하이패스(HI-PASS) 방식’의 여행자 휴대품 신고 방법을 추가했다. ‘여행자의 편의성 향상’뿐만 아니라 감염병 위험 감소 및 정보의 전산 관리 등을 통한 효율적 행정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여행자 세관신고」 앱(App)의 주요 특징은 다음과 같다. ① 우리나라 입국 전 ‘해외 여행지’에서도 ‘언제든지’ 신고 가능하며,인터넷 연결이 안 되는 ‘비행기 내’에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② ‘여권 촬영’ 한 번으로 여권번호, 생년월일 등 개인정보가 자동으로 입력되며,다음 입국 시 부터는 입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