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4.9℃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6.7℃
  • 맑음고창 1.7℃
  • 구름많음제주 11.2℃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인터뷰룸

[인터뷰] 김호진 수원시의원 “수원청개구리 복원, 국가 차원에서 풀어나가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멸종위기종인 수원청개구리 복원 사업은 수원시를 넘어 국가 차원에서 풀어가도록 해야 합니다.”

 

수원시의회 김호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율천동·구운동·서둔동)이 27일 수원시의회 도시환경교육위원회(위원장 조석환) 회의실 앞에서 수원청개구리 복원 사업의 방향 전환을 강조하며 한 말이다.

 

이날 김호진 의원은 제347회 제2차 정례회 중 진행된 도시환경교육위원회의 수원시 환경국 환경정책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위와 같은 취지로 요구했다. 

 

우리나라 고유종인 수원청개구리는 1980년 수원에서 처음 발견했다.

 

2012년 환경부 멸종위기 1급 보호종으로 지정됐고, 경기 파주, 충북 주덕, 충남 아산 등 경기만 일대 논에서 소수가 서식한다.

 

지난 2016년에는 환경부에서 약 4억 5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일월저수지에 약 1천200㎡ 규모로 수원청개구리 인공 서식지를 만들었다.

 

하지만 지난해 일월저수지 인공서식지에서 발견된 수원청개구리는 단 한 마리도 없었다.

 

수원시의 수원청개구리 복원 관련 사업은 큰 틀에서 인공 서식지 복원 사업과 모니터링 사업으로 진행됐다.

 

김 의원은 “일월저수지 인공서식지 복원 사업은 잘못된 사업, 실패한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자연이 아니라 인공으로 만들다 보니, 면적도 좁아 오염에도 취약하고, 비가 오거나 하면 환경도 바뀌어 청개구리가 살 수 있는 곳이 못 된다는 얘기다.

 

“인간이 자연을 컨트롤하려는 생각을 이제는 바꿔야 한다”고도 했다. 수원청개구리 모니터링 사업도 시 자체로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게 김 의원의 생각이다.

 

특히 김 의원은 “국가 차원에서도 생물다양성 보존, 멸종위기종 보존에 대한 사업이 있기에 정부 차원의 사업으로 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국가적 차원에서 풀어나갈 수 있도록 수원시가 지원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 이 기사는 홍재언론인협회 공동 취재로 작성됐습니다. 홍재언론인협회 회원사는 뉴스라이트, 뉴스피크, 일자리뉴스 뉴스잡, 경기중앙신문, 경기eTV뉴스, 뉴스타워, 뉴스인오늘 입니다.

 

 

기자정보



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신중년 프로그램'으로 제2의 인생 선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가 100세 시대를 맞아 준비한 ‘신중년 제2인생 설계 지원프로그램’이 8월에 시작해 지난달 29일 4개월간의 여정을 마치고 성황리에 종료됐다. 퇴직자와 경력단절 여성 등 총 114명이 참여한 이번 교육은 취미나 교양 위주의 프로그램들과 달리 경제활동에 재진입 할 수 있도록 자격증 취득 및 취·창업 지원 교육으로 진행됐다. 세부 교육으로는 초콜릿마스터 자격증과정, 컴퓨터사무능력자격증과정, 시니어 놀이지도사 양성과정, 두뇌훈련지도사 양성과정 등 4개 자격증 과정과 비영리민간단체 설립 및 활용교육, 사회적협동조합창업과정, 시니어도슨트 양성과정, 상처로 성장한 여자들의 이야기와 치유밥상 총 8개이다. 이번 교육을 통해 총 33명이 한글, 엑셀, 두뇌훈련지도사 등 자격증을 취득했다. 또한 시니어놀이교육지도사를 이수한 15명은 치매안심센터와 연계돼 팔탄노하1리 경로당 등 5개소로 강사활동을, 초코렛마스터과정을 이수한 4명은 지역 내 카페에 직접 만든 디저트를 납품하는 등 새로운 경력을 시작하게 됐다. 교육 종료 후에도 수강생들은 자발적으로 동아리를 구성해 정기모임을 가지고 보건소와 작은도서관 등에서 봉사와 강의활동을 펼치며 지속적

일자리·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