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터뷰] 수원시의회 김호진 의원 “수원청개구리 복원은 수원만의 문제가 아니다. 국가가 관심가져야”

URL복사

지난해 일월저수지 인공서식지에서 발견된 멸종위기종 수원청개구리는 단 한 마리도 없어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멸종위기종인 수원청개구리 복원 사업은 수원시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수원시를 넘어 국가 차원에서 풀어가도록 해야 합니다”

 

수원시의회 김호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율천동·구운동·서둔동)이 27일 수원시의회 도시환경교육위원회(위원장 조석환) 회의실 앞에서 수원청개구리 복원 사업의 방향 전환을 강조하며 한 말이다.

 

이날 김호진 의원은 제347회 제2차 정례회 중 진행된 도시환경교육위원회의 수원시 환경국 환경정책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위와 같은 취지로 요구했다. 

 

우리나라 고유종인 수원청개구리는 1980년 수원에서 처음 발견했다. 2012년 환경부 멸종위기 1급 보호종으로 지정됐고, 경기 파주, 충북 주덕, 충남 아산 등 경기만 일대 논에서 소수가 서식한다.

 

 

 

 

우리나라 고유종인 수원청개구리는 1977년 일본 양서류 학자 구라모토 미쓰루가 수원 농촌진흥청 앞 논에서 처음 채집했다.

 

울음소리가 특이해 신종으로 판단하고 1980년 ‘수원청개구리’로 명명했다. 크기는 2.5㎝~4㎝이고 등면에는 녹색·황록색 바탕에 진한 녹색 또는 흑갈색의 불규칙한 무늬가 있다. 배면은 흰색이다.

 

지난 2016년에는 환경부에서 약 4억 5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일월저수지에 약 1천200㎡ 규모로 수원청개구리 인공 서식지를 만들었다.

 

하지만 지난해 일월저수지 인공서식지에서 발견된 수원청개구리는 단 한 마리도 없었다. 수원시의 수원청개구리 복원 관련 사업은 큰 틀에서 인공 서식지 복원 사업과 모니터링 사업으로 진행됐다.

 

김 의원은 “일월저수지 인공서식지 복원 사업은 잘못된 사업, 실패한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자연이 아니라 인공으로 만들다 보니, 면적도 좁아 오염에도 취약하고, 비가 오거나 하면 환경도 바뀌어 청개구리가 살 수 있는 곳이 못 된다는 얘기다.

 

특히 김 의원은 “국가 차원에서도 생물다양성 보존, 멸종위기종 보존에 대한 사업이 있기에 정부 차원의 사업으로 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국가적 차원에서 풀어나갈 수 있도록 수원시가 지원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 이 기사는 홍재언론인협회 공동 취재로 작성됐습니다. 홍재언론인협회 회원사는 뉴스라이트, 뉴스피크, 일자리뉴스 뉴스잡, 경기중앙신문, 경기eTV뉴스, 뉴스타워, 뉴스인오늘 입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미래농업 이끌 '2021년도 수원시 시민농업대학' 교육생 모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농업기술센터가 농업교육을 제공해 지역농업을 선도할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2021년도 수원시 시민농업대학’ 신입생 모집한다. 3월 29일 ~ 4월 9일 오후 6시까지 농업인·귀농을 희망하는 수원시민은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정원 49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수원시 시민농업대학은 농업인들이 급변하는 농업환경에 대응하고,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미래농업 대응 방안, 발효가공 기술 등을 알려주는 무료 교육 프로그램으로 ‘미래농업과’, ‘발효가공과’ 등 2개 과정으로 운영된다. 미래농업과는 미래농업의 진로·대응방안, 드론의 이해·농업 활용, 수경재배의 이해, 4차 산업기술혁명(스마트농업)과 지식재산권 활용, 신소득 작물의 종류·재배 방법 등을 교육하고 발효가공과는 발효의 정의와 이해, 된장·고추장·김치·젓갈류 등의 제조원리(이론), 된장·고추장·김치·젓갈류 담그기 등 실습도 진행된다. 신청 방법은 수원시 홈페이지 ‘시정소식’에 게시된 ‘2021 수원시 시민농업대학 교육생 모집안내’에서 입학원서·학업계획서 등을 내려받아 작성 후 수원시농업기술센터(권선구 온정로45) 농업기술과 지도기획팀을 방문해 제출하면 된다. 교육생은 농업인 여부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