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터뷰룸

전체기사 보기

[기획 인터뷰] 홍윤오 국민의힘 수원시을 후보, "서수원 주민 섬기는 정치 실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지난 28일 홍재언론인협회(회장 윤청신)가 만난 홍윤오 국민의힘 수원시을 후보는 "최우선적으로 서수원 주민을 위하고 섬기는 정치, 국익을 위하는 정치를 실천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서수원지역에서 4.10총선의 의미에 대해 홍윤오 후보는 "이번 선거는 지난 민주당의 잃어버린 8년 집권을 심판하는 선거"라며 "수원 민주당 정치인은 말만 하고 실천은 안 했다. 주민들께서 2번이나 기회를 줬는데도 바뀐 게 없다. '이번에는 바꿔야 한다'는 주민들의 염원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자전거 민생탐방을 정례화해 민심을 살피는 정치를 실천하겠다. 정치 수준을 끌어 올리기 위해서는 국회를 견제 균형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며 "우리나라를 강한 나라, 잘사는 나라로 만드는 데 밀알이 되고 싶다"고 주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핵심 공약으로는 ▲신분당선 연장(광교~ 호매실)을 조기 개통 ▲황구지천 친수공원 산책로 '국가정원 ' 추진 및 문화체육복합레져파크 조성 ▲수원군공항 이전 및 소음피해 대책 보상 확대 방안 마련 ▲성균관대 주변 입북동 내 '반도체 R&D사이언스파크 조성 및 연구단지 구축' 등을 제시했다. 특히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유재석, 송은희 등 유명인 사칭 사기, 피해액만 1조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최근 유명인들을 사칭한 가짜 계정들이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에 등장하여 공공연하게 투자사기 행각을 벌이고 있다. 놀랍게도 이들은 단순한 사칭을 넘어, 딥페이크 기술을 사용하여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얼굴과 목소리를 만들어내 피해자들을 속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연예인 송은이 씨와 유명강사 김미경 씨, 전문 투자자 존리 전 메리츠 자산운용대표 등 유명인들이 지난 3월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더이상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온라인 피싱 예방 캠페인을 벌였으나, 투자 사기는 점점 불어나 총액이 1조원에 다다르고 있다. 코미디언이자 성공한 개인투자자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황현희 씨가 ‘그것이 알고 싶다’ 카메라 앞에 섰다. 얼마 전부터 SNS에 자신을 사칭하는 계정이 수도 없이 등장해 피해를 주고 있다는 것이다. 직접 영상 속 링크를 클릭하자 투자 정보를 알려주는 채팅방으로 연결됐는데, 그곳에서 ‘황현희’라고 행세하는 인물이 주식 투자를 유도했다. 투자 전문가로 유명한 금융인 존 리 씨도 비슷한 피해를 입었다. 그를 사칭한 계정이 투자를 유도하는 식으로 SNS나 동영상 플랫폼에서 사기를 치고 있는데, 이에 속은 투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